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北영양·보건 협력 정책 사업 연장…올 12월까지

등록 2022.06.30 14:5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종전 기한 6월30일, 교추협서 연장
DMZ 플랫폼 전시에 6.6억원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정부가 대북 영양·보건 협력 정책 사업 기간을 올해 12월까지 연장했다.

30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327차 교추협을 서면으로 진행, 대북 영양·보건 협력 정책 사업 기간 연장 등 안건 2개를 심의·의결했다.

서면 개최 배경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상황과 안건 특성을 고려해 대면, 서면 진행을 그때그때 정하게 된다"며 "그런 차원에서 서면 진행이 이뤄진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먼저 정부는 대북 영양·보건 협력 정책 사업 기간을 12월10일까지 연장했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9월부터 추진해 온 것으로, 당초 사업 기한은 이날까지였다.

이 사업은 민간단체 추진 대북 영양·보건 협력 사업에 사업당 5억원 이내 기금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어린이, 여성, 장애인, 노인 등 약자가 대상인 사안이 중점이다.

합의서 등 요건을 갖춰 신청하는 단체에 지원 고려가 이뤄진다. 이번 기한 연장 조치는 북한 경내 코로나19 등 주민 인도적 상황 악화, 민간 측 요청을 고려해 취해졌다고 한다.

정부는 또 올해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전시 추진을 위해 기금 6억61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남북 출입사무소 내 전시 공간 등을 활용한 전시 기획, 운영, 지역 참여 프로그램 운영 소요 경비를 기금에서 지원하게 된다.

전시 운영비 1억6100만원, 전시 기획 5억원 규모이다. 정부는 올해 출입사무소 개소 20주년 계기에 '출경 아카이브전'을 열어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