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영세 "北협력 민관 분업 필요…내부 소통도 중요"

등록 2022.06.30 14:56: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통일 장관, 북민협 회장단 면담
"대북 일정 분업"…질서 강조도
"인도 지원 의사에 긍정 시그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통일부에서 방인성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회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22.06.3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대북 인도 협력과 관련해 "일정 정도 민관 분업이 필요하다"면서 민간단체와의 소통, 협력을 강조했다.

권 장관은 30일 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회장단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 관이 거버넌스를 독점하는 때가 있었지만, 요즘에는 민과 관이 함께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대북 문제 같은 경우엔 일정한 정도의 분업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서 "북쪽을 상대하는 데 있어 질서 있게 하되 통제가 아닌 협의로 풀어나가기도 얼마든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북쪽엔 아쉽게 시민사회가 형성이 안 돼 거의 관을 상대하게 되는 부분이 있다는 것도 우리가 유념할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 내부적 소통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민협 측은 우리 정부가 대북 인도 지원에 대한 적극적 의사 표명을 하고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책임 의식을 보인 것에 대해 "북쪽에서 상당히 좋은 시그널로 받아들인다고 저희 채널에서 파악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권 장관은 "답이 없어서 저희는 답답하게 생각했다"며 "그래도 저희들의 진정성을 좀 이해해 주는 것 같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또 권 장관은 "정부는 정치 군사 상황과 관계없이 같은 민족으로 통일을 같이 지향하는 파트너로서 상대방에 대해 얼마든지 인도 협력 분야에 있어선 협력하겠다는 게 일치된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방인성 북민협 회장은 권 장관 취임에 대한 기대를 밝히고 "지난 정부 때에는 정부가 모든 것을 주관하려는 것 때문에 민간단체가 힘든 게 있었다"며 "남북 관계는 민관이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지금처럼 어려운 때엔 민간이 앞장서 부드럽게 열고 정부가 공식화된 채널을 통해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단체 신뢰성과 투명성 제공을 위해 책임을 다하겠다"는 등 언급을 했다.

나아가 "새 정부에 협력할 건 협력하고 요청할 것은 요청하겠다"면서 통일부와 북민협 사이에 상시적인 소통, 의견·정보 교환 채널을 마련해 줄 것을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