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장연, 지하철 4호선 시위 재개…퇴근길 혼잡 예고

등록 2022.06.30 16:18:56수정 2022.06.30 16:24: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신용산역→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사당역 양방향
30여명 규모…오후 5시 시작해 6시30분까지 진행
1일, 오전 7시30분 서울역→사당→삼각지역 이동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재훈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 1000여명은 30일 오후 3시께부터 '2022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전동행진'을 개최했다. 2022.06.30. kez@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장애인 권리 예산 등을 요구하며 30일 퇴근길에 지하철 선전전을 재개한다.

전장연에 따르면 박경석 상임공동대표 등 단체 관계자 30여명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서울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사당역을 향해 양방향으로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벌일 예정이다.

이들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사당역에 도착하면 재차 방향을 바꿔 탑승해 오후 6시30분께 신용산역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휠체어를 타고 지하철에 승·하차하는 만큼 열차 운행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퇴근시간대 지하철 4호선에서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장연은 다음 달 1일 오전 7시30분에도 서울역에서 지하철을 탑승해 사당역을 거쳐 다시 삼각지역을 향해 이동하는 지하철 선전전에 나선다.

한편 전장연 관계자 1000여명은 이날 오후 3시께부터 '2022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전동행진'을 개최했다. 이들은 2019년 7월부터 이뤄진 '장애인등급제 단계적 폐지'로 인해 실질적인 장애인 복지는 줄어들었다며, 장애인 권리 예산이 동반되는 '진짜 폐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용산역 광장에서 문화제 및 추모제를 가진 뒤, 서울역으로 이동해 노숙 농성에 나설 예정이다.

전장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출근길 지하철 선전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들은 장애인 권리 예산 보정과 장애인 권리 4대 법률 제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29일에는 서울 중구 서울역 스마트워크센터에서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와 함께 장애인 권리 예산 관련 간담회를 가졌지만, 장애인 권리 예산이 기재부가 결정하는 23년 예산의 실링(ceiling) 예산에 반영되는 등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