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힘, 4일 본회의 소집·의장 선출 반발 "원천무효"

등록 2022.06.30 16:48:43수정 2022.06.30 16:5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치적으로 반쪽짜리 의장…전체 의원과 국민 신뢰 받지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성일종(오른쪽) 정책위의장, 송언석(가운데) 원내수석부대표와 원내부대표단이 30일 오전 더불어민주당이 원구성 강행 처리하려는 것과 관련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자 사무실로 항의방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권지원 기자 =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의 국회의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 시점을 다음달 4일로 연기한 것과 관련, "불법적인 본회의에서 의장을 선출하는 것은 법적으로도 원천무효일 뿐"이라며 "정치적으로도 반쪽짜리 의장으로 전체 의원과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할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송 원내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국회 원구성과 관련해 "여야 간의 합의없이 민주당이 숫자의 힘으로 강행하려는 것은 국회법 규정을 위반한 불법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이 이날 의원총회에서 7월1일 오후 2시 본회의를 4일로 연기한 데 대해선 "다행이라고 생각하나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이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하반기 원구성과 관련해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기기로 통 큰 양보를 했다, 그러니까 국민의힘도 양보안을 가지고 오라고 얘기한다"며 "그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반발했다.

송 원내수석은 "통 큰 양보가 아니라 외상값으로 1년짜리 어음 받아서 법사위원장을 받아야 하는데 뒤늦게 외상값을 주지 않으려고 어음을 부도처리하려다 외상값을 거의 갚으려고 하면서 추가로 물건을 더달라고 한다"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은 이미 계산이 다 끝난 사안이다. 이걸 가지고 통 큰 양보로 포장하는 건 언어도단"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식 언어를 사용한다면 7월1일 개최하기로 한 본회의를 다음주 월요일(4일)로 연기한 것도 통 큰 양보냐는 질문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국민의힘에서는 하반기 원구성 협상 관련, 일과되게 조건 달지말고 원구성 협상 핵심인 상임위 배분 문제에 집중해서 논의하자고 했다.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주면 다른 상임위원장은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했으나 이에 대해 민주당 반응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계속 법사위 체계자구심사를 아예 삭제하자, 사개특위를 즉시 정상화시키자, 헌재에 들어간 소송을 취하해달라고 3가지 전제조건을 달았다"며 "세가지 조건은 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억지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송 원내수석은 "민주당이 지속적으로 170석의 압도적 다수 힘을 이용해서 본회의를 강행시도한다면 결과적으로 국민의 신망을 잃을 뿐만 아니라 폭주족 근육자랑에 불과하다"며 "민주당의 각성을 촉구하면서 다시 한번 상임위 배분에 집중해 조속히 원구성을 마칠 수 있도록 협상장에 나와주기를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