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호선 명일역 근처에 복합타운 조성…공공주택 160호

등록 2022.07.01 06:00:00수정 2022.07.01 09:2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 착공해 2025년 입주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강동구 명일동 327-5번지 일대 노후한 공공시설을 허물고 공공주택 160호를 비롯해 각종 주민편의시설이 들어서는 '강동 행정문화복합타운'을 조성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강동 행정문화복합타운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2022.07.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5호선 명일역 200m 인근에 공공주택, 도서관, 어린이집 등이 포함된 지상 15층 규모의 복합타운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강동구 명일동 327-5번지 일대 노후한 공공시설을 허물고 공공주택 160호를 비롯해 각종 주민편의시설이 들어서는 '강동 행정문화복합타운'을 조성한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명일1동주민센터와 강동청소년회관이 위치한 곳이다. 다만 두 시설 모두 준공된 지 각각 40년, 25년을 넘어 노후한 데다, 엘리베이터와 같은 이동편의시설이 없어 이용에 어려운 점이 많았다. 또 주변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시설을 이용하려는 수요는 늘어난 데 비해 공간이 협소해 개선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이번 사업은 저이용 공공부지를 복합화해 청년층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공급과 주민편의시설을 동시에 확충하려는 목적이다. 서울시는 강동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함께 1772㎡ 부지에 지하 5층~지상 15층 규모의 복합타운을 조성한다.

시는 역세권의 이점을 살려 상층부(지상 5~15층)에는 공공주택을 건립한다. 공공주택은 사회초년생과 청년·대학생을 위한 통합공공임대주택 160호가 들어설 예정이다. 또 입주민 전용 공유주방, 게스트하우스, 지상정원 등 편의공간이 함께 조성된다.

특히 시는 지난 4월 발표한 '서울 임대주택 3대 혁신방안'의 평형 확대, 고품질 마감재 적용, 커뮤니티시설 확충 등을 적극 반영해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을 조성할 예정이다.

하층부(지하~지상 4층)에는 기존 시설의 기능을 살리면서도 지역주민 편의를 위한 공공시설로 채울 예정이다. 특히 지하에는 쾌적하면서도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자연채광의 수영장을 조성하고, 지상 1~5층에는 도서관, 어린이집, 경로당, 돌봄시설(우리동네키움센터), 주민치안센터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강동구 행정문화복합타운은 내년에 공사를 시작해 2025년 입주할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복합화 사업으로 노후한 공공시설 개선뿐만 아니라 부족한 편의시설 확충, 공공주택 공급까지 3가지를 한번에 충족할 수 있게 됐다"며 "강동 행정문화복합타운이 입주민뿐만 아니라 주변에 거주하는 지역주민 모두를 아우르는 소통 및 교류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