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원 장맛비로 이틀간 119출동 28건…빗길 교통사고 1건(종합)

등록 2022.06.30 22:4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작은 산사태, 수영장 물 역류
쓰러진 나무 전선 걸리고 도로 덮치고
신고 접수 모두 경미한 정도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30일 오전 소방관들이 강원 춘천시 서면 현암리 지방도에 토사가 쏟아져 안전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춘천에서 시간당 30㎜ 이상의 장대비가 쏟아져 작은 산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22.06.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강원 영서지역에서는 장맛비가 이어지면서 작은 산사태가 발생해 도로에 토사가 쏟아지고 나무가 쓰러져 차량 통행이 통제되는 경우가 발생했다.

30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부터 호우 관련 신고 건수는 28건으로 집계됐다.

춘천 서면 현암리 도로에 토사와 낙석이 도로 쪽으로 쏟아져 편도 2차선 중 1차선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원주 신림면 용암리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전선에 걸려 119구조대원들이 출동해 안전 조치를 취했다.

홍천 화천면 장평리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도로를 덮쳤다.

철원 동송읍 이평리에서는 수영장 물이 역류해 지하 1층에 물이 차 오르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 내용은 다행히 대부분 경미한 상황으로 나타났다.

전날 오후 3시9분 원주시 귀래면 운계리에서는 빗길에 미끄러진 1 트럭이 도랑에 빠져 40대 운전자가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