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0분째 역에" "대학로 공연 놓쳤다"...전장연, 퇴근길 시위에 시민들 불편(종합)

등록 2022.06.30 20:24: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 5시20분께 시작해 7시29분께 마무리
상행선 1시간10분, 하행선 1시간28분 지연
시민들, 온라인서 열차 지연 불편 호소
"40분째 역에 대기"…"늦어서 표 양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서울 지하철 4호선 구간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재개했다. 4호선 충무로역이 상하행선 운행 차질로 퇴근길 혼잡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2.06.30.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임하은 기자 = 30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장애인 권리 예산 등을 요구하며 벌인 퇴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로 서울 지하철 4호선 상하행선 열차 운행이 약 1시간30분 지연됐다. SNS 등 온라인상에는 열차 지연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시민들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장연 시위와 관련해 서울 지하철 4호선이 상행선 1시간10분, 하행선 1시간28분 지연됐다.

전장연은 이날 오후 5시20분께부터 서울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사당역을 향해 양방향으로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벌였다. 이들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사당역에 도착 후 방향을 바꿔 탑승해 다시 신용산역으로 돌아와 오후 7시29분께 시위를 마무리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위 도중 충돌은 따로 없었다"고 설명했다.

SNS 등 온라인상에는 "40분째 역에 앉아있다. 이럴 거면 지하철 문 닫는 게 낫겠다", "퇴근하고 혜화로 가는 길인데 4호선 지연이라고 해서 1호선으로 갈아탔다. 제시간에 도착해야 하는데 걱정이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 지옥문이 열렸다" 등 4호선 열차 지연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글들이 다수 게재됐다.

혜화역 인근 대학로에 뮤지컬 등 공연을 보러 간 한 시민은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해 표를 양도하기도 했다. A씨는 "열차가 지연돼 제시간에 도착을 못할 것 같아 표를 급하게 양도했다. 양도하자마자 열차가 정상 운행됐다"고 하소연했다.

전장연 관계자 1000여명은 이날 오후 3시께부터 '2022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전동행진'을 개최했다. 이들은 2019년 7월부터 이뤄진 '장애인등급제 단계적 폐지'로 인해 실질적인 장애인 복지는 줄어들었다며, 장애인 권리 예산이 동반되는 '진짜 폐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용산역 광장에서 문화제 및 추모제를 가진 뒤, 서울역으로 이동해 노숙 농성에 나설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30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충무로역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 등을 요구하며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하고 있다. 2022.06.30. photocdj@newsis.com



전장연은 오는 1일 오전 7시30분에도 서울역에서 지하철을 탑승해 사당역을 거쳐 다시 삼각지역을 향해 이동하는 지하철 선전전에 나선다.

전장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출근길 지하철 선전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들은 장애인 권리 예산 보정과 장애인 권리 4대 법률 제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29일에는 서울 중구 서울역 스마트워크센터에서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와 함께 장애인 권리 예산 관련 간담회를 가졌지만, 장애인 권리 예산이 기재부가 결정하는 23년 예산의 실링(ceiling) 예산에 반영되는 등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iny7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