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233년만 첫 흑인 여성 대법관 취임…바이든 "미국의 큰 전진"(종합)

등록 2022.07.01 09:10:17수정 2022.07.01 11:1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커탄지 잭슨 대법관 30일 취임식
대법원 보수 6, 진보 3 구도는 유지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커탄지 브라운 잭슨 미국 신임 연방대법관이 30일(현지시간) 연방대법원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2022.07.01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대법관인 커탄지 잭슨 연방 대법관이 30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했다.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날 잭슨 대법관은 워싱턴DC 연방 대법원에서 취임식을 갖고 "헌법을 수호하고 지지하며 두려움이나 선호 없이 정의를 집행하는 엄중한 책임을 받아들인다"고 선서했다.

잭슨 판사의 상원 인준 투표는 지난 4월 53대 47로 가결됐다. 여성으로는 역대 6번째, 흑인으로는 3번째이며 '흑인 여성'으로는  233년 연방대법원 역사상 처음이다. 잭슨 대법관은 이날 퇴임한 진보 성향의 스티븐 브레이어 전 대법관의 후임이며 잭슨 판사 취임에도 대법관의 이념 성향 분포는 '보수 6 대 진보 3'으로 동일하다.

최근 낙태 권리를 공식 폐기한 연방 대법원은 곧 휴정기에 들어간다. 연방 대법원은 보통 10월에 업무를 시작해서 다음해 6월 말이나 7월 초까지 회기를 진행한다. 잭슨 대법관의 본격적인 활동도 올가을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잭슨 판사의 역사적 취임은 젊은 세대와 흑인 여성을 아울러 모든 미국인과 우리나라에 큰 의미가 있는 전진을 의미한다"며 "잭슨 판사의 지혜와 경험은 앞으로 수년간 우리 모두를 자랑스럽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두 9명인 미국 연방 대법관은 대법관은 종신직으로, 탄핵당하거나 사망 또는 사직 등의 사유가 있어야 공석이 발생한다. 그럴 경우 대통령이 후임 대법관을 지명한 뒤 상원 인준 등을 거쳐 공식 임명한다. 브레이어 전 대법관은 올해 1월 퇴임 의사를 밝혔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잭슨 판사를 후임으로 지명했다.

올해 51세인 잭슨 대법관은 마이애미 출신으로 하버드대 학부와 로스쿨을 졸업했다. 이번에 퇴직한 브레이어 전 대법관 밑에서 재판연구관으로 일했으며 워싱턴에서 판사로도 활동했다. 지난해 바이든 대통령에 의해 연방 항소법원 판사로 발탁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