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약자와 동행 선언…취임 첫 현장행보는 '쪽방촌'

등록 2022.07.01 10:4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식권 내고 이용하는 쪽방촌 '동행식당' 지정·운영
에어컨 150대 설치·여름철 추가 전기요금도 지원
공공급식 1일1식→2식, 단가도 4000원으로 인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오세훈 서울 시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을 찾아 최영민 시립돈의동쪽방상담소 소장과 함께 둘러보며 폭염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2022.07.01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민선 8기' 임기를 시작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첫 민생현장 방문으로 '창신동 쪽방촌'을 찾았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취임식을 가진 뒤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노숙인·쪽방주민들을 위한 3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창신동 쪽방촌 방문은 '약자와의 동행'을 민선 8기 시정 철학으로 내세운 오 시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오 시장은 "취임 후 첫 일정으로 창신동 쪽방촌을 찾은 것은 '약자 동행 특별시'를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의지와 각오를 보여드리기 위한 것"이라며 "약자와 동행하며 다같이 어우러져 사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서울시가 마련한 3대 지원방안은 고물가와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달 29일 돈의동 쪽방촌을 찾아 주거 여건과 에어컨 설치현황 등을 점검하고 서울시의 지원 사항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먼저 8월부터 쪽방촌 인근 민간식당에서 주민들이 식권을 내면 식사가 가능한 '동행식당'을 지정·운영한다. 주민들이 '쪽방상담소'에서 하루 1식(8000원 상당) 식권을 받아 지정된 동행식당에서 사용하는 식이다. 서울시가 식비를 월별로 정산해 시비로 지원하게 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폭우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2.07.01. kgb@newsis.com



쪽방촌 주민들의 월평균 소득은 약 79만원이다. 이중 식료품 지출 비중이 절반을 차지하는 만큼 시는 동행식당 운영시 쪽방촌 주민들의 생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사업설명회와 수행기간 공모 등 사전 절차를 거쳐 다음 달 1일부터 식당을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역·영등포·남대문·돈의동·창신동)에 10개소씩, 총 50개의 동행식당을 지정할 예정이다. 향후 추가 지정도 검토하고 있다.

폭염에 대비해 서울시 예산과 민간 후원을 활용해 에어컨 150대도 설치한다. 에어컨 설치에 따른 추가 전기요금은 가구당 5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홑이불, 쿨매트, 베개 등 여름철 침구 3종 세트도 제공한다.

노숙인 시설에서 제공되는 '공공급식'도 1일 1식(석식)에서 1일 2식(중·석식)으로 확대한다. 급식단가도 3500원에서 4000원으로 일괄 인상해 질 좋은 식사를 제공한다. 시는 이달 추경을 통해 노숙인 이용시설 7개소, 생활시설 26개소 등 33개 노숙인 시설에 인상된 급식단가를 반영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