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립중앙도서관, 지리학자 故서무송 개인문고 설치

등록 2022.07.01 11:04: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수동굴 탐사 당시 서무송 교수(사진=국립중앙도서관 제공) 2022.07.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국립중앙도서관은 지리학자 1세대인 고(故) 서무송 교수의 개인문고 기증식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서무송 교수는 한국 동굴학회의 창립자로 최초의 석회암 지형 연구자다. 특히 단양 고수동굴 개발을 주도해 일반인들에게 석회동굴을 선보인 동굴 관광의 개척자로, 130여 곳에 이르는 국내외의 석회암 동굴을 탐험·답사했다. 이 과정에서 동굴 퇴적물에 대한 새로운 명칭을 부여하는 등 카르스트 지형 분야 발전에 크게 공헌했다.

이번 기증자료는 대동여지도전사본 21책, 대한민국전도 10책, 한국지질도 263책, 한국의 동굴·카르스트 지형 관련 도서 및 집필서 등 2,787책이며 개인문고는 그의 이름을 붙인 '서무송 문고'로 정했다. 

기증자료 중 특히 카르스트 지형 연구를 위해 편집한 '대한민국전도' 10책은 1950년 이전의 국토 모습도 함께 살필 수 있는 자료이며, '한국지질도' 전권 261책은 1960년대부터 수집한 지질도로 지형도가 첨부돼 있어 연구자료로 가치가 매우 높다.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은 "서무송 교수의 석회암 지형에 관한 자료들과 국토 지형도들이 지리학을 연구하는 후학들에게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