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종로 거리에 싱크홀 발생…고교생 다니는 통학로(종합)

등록 2022.07.01 11:51:59수정 2022.07.01 14: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집중호우 따른 노후배관 파손" 원인 추정
"인명피해 없지만 추가 피해 가능성 주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지역에 내린 큰 비로 땅 꺼짐(싱크홀) 현상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29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경신고등학교 통학로에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2022.07.01.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서울에 내린 큰 비로 서울 종로구 고등학교 통학로에 땅 꺼짐(싱크홀) 현상이 발생했다. 관할 교육청은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낮 12시25분께 종로구 혜화동 경신고등학교 인근 통학로에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교육청은 집중 호우에 따른 노후 배관 파손으로 인해 토사가 유출돼 지반이 침하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학교 측은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한 지난달 29일 오후 종로구청과 관할 중부교육지원청에 상황을 보고했다. 이어 이튿날 업체를 불러 배수로를 우회하고 임시 배수 배관을 설치하는 등 복구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호우로 경신고는 교내 석축(돌담) 상층부 일부가 붕괴되고 울타리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교육청은 "토사 유출과 석축(돌담) 붕괴로 학교와 인접한 주택가에 추가 피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해당 학교를 찾아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한 통학로와 돌담 등을 점검했다. 당초 3선 임기 첫 날을 맞아 현충원을 참배하기로 계획됐으나 이를 취소하고 피해를 입은 학교 현장을 방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