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디폴트' 스리랑카 수도 물가 55% 폭등…9개월 연속↑

등록 2022.07.01 16:37: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콜롬보(스리랑카)=AP/뉴시스]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한 연료충전소에서 26일 운전자들이 연료를 사기 위해 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2022.6.28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국가 부도 상태에 빠진 스리랑카의 물가상승률이 9개월 연속 최고치를 갈아치우면서 50%대까지 치솟았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리랑카 통계청은 6월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소비자물가가 작년 동기 대비 54.6% 치솟았다고 6월 30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하이퍼 인플레이션(초인플레이션)에 진입한 것으로 평가된다.

통계청은 식료품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80.1% 치솟아 가장 큰 영향을 미쳤고, 국제 유가 상승으로 연료 가격이 두 번가량 인상됨에 따라 운송비도 128%까지 올랐다고 밝혔다.

식료품, 연료 등 변동성이 큰 품목을 제외한 근원 물가는 1년 전 보다 39.9%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이 있어 물가가 더 오를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금리 동결을 결정한 스리랑카 중앙은행이 오는 7일 회의에서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스리랑카의 인플레이션이 정부 발표치보다 훨씬 높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스티브 행크 미 존스홉킨스대 경제학자는 스리랑카의 인플레이션은 128%로 짐바브웨(365%)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고 밝혔다.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심각한 경제난에 직면했다.

결국 510억달러(약 66조2000억원) 외채 상환이 어렵게 되자 지난 4월 12일 IMF 구제금융 지원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했다. 이후 지난달 18일부터는 기한 내에 국채 이자를 내지 못하면서 공식적인 디폴트 상태로 접어들었다.

이런 가운데 스리랑카에는 현재 외화 부족으로 연료, 의약품, 식품 등의 수입이 사실상 중단됐다. 정부는 지달달 28일 필수 서비스를 제외하고 향후 2주간 모든 연료 판매를 중단하고, 공무원들에겐 재택근무를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