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식 전문가 25인, 세계 17개국에 'K-푸드' 우수성 알린다

등록 2022.07.03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식품부-한식진흥원, 한식 전문인력 해외파견
재외공관·대학·호텔 등서 교육·메뉴 개발 진행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한식 전문 인력 해외 파견.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올해 17개국, 21개 재외공관과 한국문화원, 대학 등에 총 25명의 한식 전문가를 파견한다고 3일 밝혔다.

한식 세계화와 이미지 제고를 위해 2019년 18개국 19개 기관에 한식 전문가를 파견했으나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일시 중단했고, 지난해에는 5개국 6명 파견에 그쳤다.

올해는 단계적 일상 회복과 한류 재확산 등을 기회로 삼아 한식 인지도 상승을 위해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파견된 이들은 해외기관과 함께 한식 교육·체험과정을 운영한다.

재외공관 등 현지 기관에 파견된 전문가는 2개월간 해당국의 기념행사에서 한식을 시연하고 체험 행사 등 홍보에 나선다. 대학 등 교육기관는 한식 전문 강사 자격이 있는 전문가를 보내 최소 1개월 이상 한식 강좌를 진행한다. 호텔은 최대 3명의 한식 전문조리사로 구성된 팀을 파견해 2주간 메뉴 개발과 조리 실습 등 한식을 교육한다.

해외 파견 한식 전문가 모집을 통해 25명의 한식 전문가가 선정됐다. 미국, 헝가리 등 8개국 현지 기관에 8명, 브라질, 인도 등 5개국 교육기관에 5명, 스페인, 요르단 등 8개국 호텔에 16명 등이 각각 파견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한식진흥원을 통해 파견 분야별 역량 제고와 사업이해도 증진, 체류 시 주의사항 안내를 위한 사전 교육을 진행했다"며 "협약 기간에 따라 해외기관에 한식 전문가들을 순차적으로 파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