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 질병 아냐…P2E는 양면성 있어"

등록 2022.07.01 18:21: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 간담회 개최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게임의 자존심 문제"
중국 판호 발급…"관계부처 정책 우선순위 놓도록 추진"
P2E 게임…"신기술·사행성 양면성, 종합적 접근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 첫반째)과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왼쪽 두번째)이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게임업계와의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7.01. ks@newsis.com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부 장관이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에 대해 "게임의 자존심 문제"라며 "업계가 상처를 받지 않도록 앞장서 게임의 면모를 널리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게임분야 협회와 기업 관계자를 만나 "게임은 문화"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게임의 영상미는 탁월하고, 음악은 경쾌하면서 장엄하며, 이야기(스토리텔링)는 대중의 감수성을 자극한다"며 "게임을 만드는 분들의 본능은 도전과 개척정신이다. 그 본능이 살아서 펼쳐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게임은 K-콘텐츠 수출의 70%를 차지하면서 이를 통해 대한민국이 콘텐츠 매력국가임을 과시한다"며 높게 평가했다.

  박 장관은 이번 간담회에서 게임산업 현안에 대한 애로를 청취하고 규제혁신 등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게임업계는 산업 경쟁력 회복과 재도약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중국 판호 발급에 대한 적극적 대응 ▲P2E(Play to Earn) 게임의 허용 ▲주52시간제의 합리적 운영 ▲인재양성과 중소기업 지원 등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중국 판호 발급 확대와 관련해서 "외교부, 경제부처를 통해 게임업계의 목소리를 실감나게 전달해 정책 우선순위에 놓도록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게임업계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7.01. bluesoda@newsis.com

  P2E 게임에 대해서는 "신기술과 사행성이라는 양면성이 있으므로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52시간제에 대해선 유연근무제의 확장은 필요하나, '판교의 등대', '크런치 모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만큼 게임업계에서 선제적으로 대처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정책적 지원 방안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게임 산업 규제에 대해선 "선도적, 공세적으로 풀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신속하게 전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신철 게임산업협회장과 황성익 한국모바일게임협회장, 정석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장, 윤상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장, 배태근 네오위즈 대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도기욱 넷마블 대표,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김태영 웹젠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이용국 컴투스홀딩스 대표,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허진영 펄어비스 대표, 김상호 NHN빅풋 대표, 안용균 엔씨소프트 전무 등 총 16명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