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후 선박 교체하라'…1000억 규모 특별프로그램 도입

등록 2022.07.03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부터 30년 운항 유·도선 폐선해야
코로나19로 대체 선박 건조에 어려움
정부, 보증제도 활용해 대출 지원 계획
신용도 따라 최대 80%까지 대출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등으로 노후 유·도선을 대체할 신규 선박 건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체 지원을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관계 기관과 논의를 거쳐 7월부터 1000억원 규모의 특별프로그램을 도입해 유·도선 사업체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유선은 관광 등의 목적으로 사람을 승선시키는 선박, 도선은 사람과 물건을 운송하는 선박이다.

내년 2월4일부터 30년 넘게 운항한 철재 유·도선의 경우 선령제도에 따라 폐선해야 한다.

이와 관련 정부는 관계 기관과 협업을 통해 대출 시 은행 이자를 지원하고,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 등 영향으로 매출이 급격히 감소하는 등 업체의 경영악화가 심화돼 선박 건조를 위한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이에 행안부는 7월부터 1000억원 규모의 특별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 보증제도를 활용해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유·도선 업체가 보다 수월하게 선박건조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선박건조 자금 지원 대상은 내년 2월4일부터 이후 3년간 폐선되는 5톤 이상 유·도선 147척이다. 행안부는 향후 2~3년 이내에 유·도선 현대화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자금은 신용보증기금 전국 지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심사를 거쳐 선박 건조비의 50%에 대해 신용보증서를 발급하고 기업 신용도에 따라 최대 80%까지 대출이 가능하게 된다.

행안부는 유·도선 선령제도가 원활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해경청, 자치단체와 협업해 현장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법 개정을 통해 내수면 도선에 대한 면세유 공급, 유·도선 보조금 지급 주체 확대 등 제도 개선사항도 관계 기관과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선박 안전을 강화하고 이용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후 선박의 원활한 교체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특별자금 공급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도선 사업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