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미사일 규탄한 G7에 "다른 나라 훈시할 권한 없다"

등록 2022.07.02 07:4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한 외무성 조철수 국제기구국장 인터뷰
G7 "北 불법적 미사일 시험 강력히 규탄"

associate_pic

[엘마우=AP/뉴시스] 27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독일 바이에른주 크루엔 엘마우성에서 G7 및 초청국 정상들이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6.28.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를 규탄한 주요7개국(G7,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정상들을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조철수 국제기구국장은 2일 조선중앙통신사 인터뷰에서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는 세계 최대의 핵 보유국이며 국제 평화와 안전의 파괴자인 미국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가의 국권과 국익을 수호하기 위한 정정당당하고 합법적인 자위권 행사로서 그 누구도 시비질할 권리가 없다"고 밝혔다.

조 국장은 "서산낙일의 운명에 처한 자기 신세를 한탄하면서 옛 처지를 되살려보려고 모질음 쓰는 귀족 집단에 불과한 G7은 국제사회를 선도할 능력도, 명분도 없으며 다른 나라들에 훈시할 권한은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G7은 어느 모로 보나 국제 질서의 수호자, 인권의 옹호자로 자처할 만 한 그 어떤 자격도 없다"며 "이런 G7이 자기의 편협하고 부당한 이해관계와 기분에 따라 이중 잣대를 만들어놓고 다른 나라들을 함부로 걸고 들며 이래라저래라 하는 것 자체가 국제 사회에 대한 우롱이고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주요7개국 정상들은 지난달 28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규탄했다.

G7 정상들은 공동 성명에서 "3월24일과 5월25일 실시된 대륙 간 탄도 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계속되는 불법적 탄도 미사일 시험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면서 북한에 "외교에 관여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를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