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야기 하다가 울면 안 되는데" 팬들이 그저 고마운 전인지

등록 2022.07.02 17:34: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배훈식 기자 = KPMG LPGA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마중 나온 팬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07.02. dahora83@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 권혁진 기자 =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는 노란색 모자를 쓴 30여명이 일찌감치 자리를 잡은 채 누군가를 기다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을 제패한 전인지(28)의 팬들이었다.

'플라잉 덤보' 회원들은 전인지를 응원하는 여러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등을 손에 쥔 채 그가 입국장을 빠져나오기만 기다렸다.

오랜 기다림 끝에 마침내 전인지가 모습을 드러내자 무리 사이에서 일제히 환호가 터졌다.

'플라잉 덤보'는 전인지의 성장을 쭉 지켜본 이들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숱한 영광을 쌓았을 때도, 미국으로 건너가 2015년 US 여자오픈-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을 연거푸 거머쥐었을 때도 함께였다.

2018년 10월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을 끝으로 긴 슬럼프에 빠졌을 때는 응원 메시지로 전인지의 기를 살려줬다. 전인지가 힘든 시기를 잘 넘기고 다시 우승자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도 '플라잉 덤보'의 영향이 컸다.

기념 촬영과 꽃다발 전달식 등 간단한 행사를 마친 전인지는 팬들 한 명 한 명과 모두 주먹 인사를 나누며 고마움을 표했다.

전인지는 '팬들이 많이 나왔다'는 이야기에 "또 이야기하다가 울면 안 되니깐 일단 호흡 한 번 하겠다"고 운을 뗀 뒤 담아뒀던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배훈식 기자 = KPMG LPGA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마중 나온 팬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07.02. dahora83@newsis.com

전인지는 "내가 못할 때마다 나보다 더 마음 아파해 주셨다. 스스로를 다독이지 못할 때는 팬분들이 보내주신 응원으로 다독여보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전인지는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다'는 기사가 나온 뒤에는 '절대 그만두면 안 된다, 오래 함께 해달라'라는 내용의 댓글들을 팬카페에서 봤다"면서 "조금이나마 웃을 수 있게 해드려서 정말 다행이다. 한국에서 첫 우승 이후 팬카페가 만들어졌는데, 이후 변함없이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계속 함께 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연신 고마워했다.

두 달 만에 한국땅을 밟은 전인지는 이달 중순 출국 전까지 바쁜 나날을 보낼 예정이다.

전인지는 "사실 이번 귀국 일정은 오래 전에 결정했던 일이다. 조금 지쳐 있었고, 우승이 안 나오니 쉬면서 재충전을 하려 했는데 우승 하면서 정말 바빠졌다. 그래도 좋은 일이니 기쁜 마음으로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웃었다.

올 겨울 나설 색다른 도전에 대해서도 살짝 언급했다.

전인지는 "평소 신발에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한다. 작년에 전시회를 보러 갔었는데 그때 그 작가님과 함께 해보는게 어떻겠느냐는 이야기가 나와서 함께 준비하고 있다. 잘 할 수 있을지 조금 걱정된다"고 웃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