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행안부 '경찰국' 반대"…일선 경찰들, 릴레이 삭발투쟁 예고

등록 2022.07.03 15:03:06수정 2022.07.03 15:2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찰청·행안부 앞에서 3명씩 릴레이 삭발투쟁
청주흥덕서 직장협의회장은 단식 투쟁도 함께
"경찰, 검사와 처지 달라서 인사에 매우 취약"
"장관 통제 자체로 눈치 보게 되고 수사 입김"
"경찰 독립·중립성 훼손…시대 역행, 역사 파괴"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시재향경우회와 부산 16개 경찰관서 직장협의회가 지난 1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경찰청 충혼탑 앞에서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설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07.01.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행정안전부가 경찰을 직접 지휘·감독하기 위해 이른바 '경찰국' 설치를 추진하는 것을 두고 경찰내 집단적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일선 경찰관들이 릴레이 삭발투쟁과 단식 등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3일 경찰 등에 따르면, 민관기 청주흥덕경찰서 직장협의회장 등 경찰관 4명은 오는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삭발식에 나서기로 했다.

그 다음 날인 5일에는 인천 삼산경찰서 소속 경찰관 등 3명이 정부세종청사 행안부 앞에서 삭발식에 나서는 등 전국 단위경찰서 직협회장 등 3명씩 매일 삭발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민 협의회장 등은 삭발식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님께'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낭독할 계획이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경찰의 경우 고위직 비율이 낮고 퇴직 후 변호사로 진출이 가능한 검사와도 처지가 다르기에 인사에 매우 취약한 특성이 있다"며 "그러다보니 행안부 장관이 경찰을 직접 통제하는 것만으로도 경찰은 자연스럽게 정권의 눈치를 보게 되고 개별 수사에도 정권의 입김이 미칠 우려가 매우 크다"고 했다.

이어 "1987년 고(故)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으로 얻어진 경찰의 독립성·중립성을 훼손하는 것이며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수많은 국민들이 이룬 역사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직협 측은 이미 경찰청과 정부세종청사 앞에 한달간 집회 신고까지 마친 상태다. 민 협의회장의 경우 삭발 외에도 열흘 연가를 내고 단식 투쟁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행안부는 '경찰국'이라 불리는 경찰 지원조직을 다음 달께 출범시키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일선 지구대를 방문, "(행안부가) 경찰을 장악한다는 것은 굉장히 과장된 것"이라며 "신설 조직은 15~20명 규모로 80~90%는 현직 경찰로 채우는데 이 조직으로 14만 경찰을 장악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