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무용단, '한-조지아 수교 30주년 기념공연' 성황리 마쳐

등록 2022.07.03 15:12: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한-조지아 수교 30주년 기념공연' (사진=경기아트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무용단은 조지아 현지에서 2022년 한-조지아 수교 30주년 기념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3일 밝혔다.

한국·조지아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외교부 주최·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공연은 지난 1일 오후 7시(현지시간) 조지아 트빌리시 루스타벨리 공연장에서 열렸다.

조지아는 1990년대 구소련에서 독립한 국가로, 올해로 한국과 수교(1992년) 30주년을 맞이했다.

경기도무용단은 가장 신명나는 춤사위인 농악부터 화려한 부채춤 및 전통춤의 대표 레퍼토리인 태평무, 아박무, 사랑가, 진도북춤까지 한국 전통춤의 다채로움을 압축적으로 선보였다.

조지아 외교부 차관, 조지아 국회 친선 협회장, 조지아 대사관(주트빌리시 분관) 관계자와 현지 교민을 비롯한 관객 800여 명이 공연장을 찾아 객석을 가득 채워 한국 전통춤의 아름다움에 환호와 찬사를 보냈다.

특히 화려하고 격렬한 움직임을 특징으로 하는 한국 전통춤이 조지아 전통춤의 특징과  유사하다는 점은 현지 관객에게 호평을 이끌어냈다. 공연 종료 뒤 경기도무용단은 한국 전통 복식에 착안하여 제작한 미니노트를 현지 관객에게 기념품으로 증정하며, 관객에게 깊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지아 한국 대사 대리 정대수는 "이번 공연은 수교 이래 처음으로 선보인 한국 전통춤과 음악공연으로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 양국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활발히 전개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공연을 관람한 조지아 현지 관객은 "한국 전통춤의 복식과 아름다운 움직임을 경험할 수 있었던 환상적이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라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경기도무용단 김상덕 예술감독은 "우리 전통춤을 현지관객과 교민에게 직접 선보일 수 있어 아주 뜻 깊은 공연이었고, 문화 교류를 통해 양국 관계가 돈독해 질 수 있는 좋은 시발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예술단은 오는 9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유럽투어공연을 하는 등 그동안 움츠러 있던 해외교류·공연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