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돌아온 권성동...여야 국회 원 구성 담판, 결국 '빈손' "내일 본회의 전까지 협의" [뉴시스pic]

등록 2022.07.03 18:25: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구성 논의를 위한 비공개 회동 결과를 설명한 후 원내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3. photo@newsis.com

최진석 기자 = 여야는 3일 비공개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부터 2시간 가량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지만 원구성 협상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계속해서 논의해나가자는 얘기를 하고 헤어졌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영환 원내대변인을 통해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각자의 입장을 충분히 밝혔으나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며 "다만 내일 본회의 전까지는 더 시간을 갖고 협의하기로 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associate_pic


associate_pic




◎공감언론 뉴시스 my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