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산과학원 "고수온기 오기 전 양식생물 사전관리 당부"

등록 2022.07.04 09:3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수온 피해 예방법, 양식장 유형별로 달라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지난 5월 충남 천수만 양식장에서 양식어업인으로부터 양식현황을 듣고 있는 우동식 국립수산과학원장(왼쪽에서 두 번째).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수과원)은 4일 여름철 고수온이 7월 중·하순께 발생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양식생물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관리를 당부했다.

수과원은 올여름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 강화에 따른 폭염 일수 증가 등으로 수온이 평년 대비 1도 내외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름철 수온이 높아지면 사육수의 용존산소 농도가 낮아지고, 수산생물의 생체 내 대사와 면역력 등 생리적 변화가 생긴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상대적으로 양식어류 체내에 있던 병원체의 활동이 증가해 질병이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병원체 확산이 빠르게 전파될 수 있다.

수과원은 다가올 여름철 고수온 대응을 위해 해역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양식장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동해안의 경우 고수온 뿐만 아니라 같은 시기에 잦은 냉수대(평소 수온보다 3~5도 낮은 찬물덩어리)로 인해 급격한 수온 변동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육상양식장에서는 실시간 수온 정보를 확인해 사육수 공급량을 조절하는 등 양식생물의 스트레스를 최소화시켜 줘야 한다.

또 동해 주요 양식어종인 강도다리를 키우는 양식장에서는 수온이 22도 이상 올라가면 사료 공급량을 줄이면서 건강상태를 세밀히 점검해야 한다.

서해와 남해안의 가두리양식장에서는 고수온이 오기 전에 적정 사육밀도로 조절하고, 고수온 시에는 사료공급량을 줄여 폐사 원인이 될 수 있는 요인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 용존산소를 높이기 위한 산소 공급장치를 보강하고, 바닷물 소통이 잘되게 그물 점검 등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

남해안 양식전복은 고수온기와 산란기가 겹치게 되어 더위와 방란·방정으로 인한 체력 저하로 작은 관리 부실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수온이 23도 이상일 때 전복의 먹이인 다시마가 녹아 수질악화와 용존산소 결핍 등을 유발함으로 폐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두리망 교체, 사육밀도와 먹이공급량 조절 등이 필요하다.

서해안 패류 양식장에서는 7월 간조시 갯벌 온도가 35도 이상 상승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출하하는 것도 피해를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다. 미리 출하를 하지 못했다면 서식밀도를 낮추고, 물골을 만들어 물이 고이지 않도록 조치해야 더위로 인한 폐사를 줄일 수 있다.

육상양식장에서는 실내온도가 상승하지 않도록 창문개방 등 통풍이 잘 되게 조치하고, 과도한 수온 상승 시 취수를 중단하고 액화산소를 공급해줘야 한다.

한편 수과원에서는 고수온에 따른 피해 예방을 위해 매년 5월께 현장대응반을 구성해 해역별로 사전 설명회를 열어 대응 요령 등을 전파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