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팀 타율 꼴찌인데 6전 전승, 그만큼 견고한 키움 마운드

등록 2022.07.04 15:36: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간 팀 평균자책점 1.83의 굳건한 마운드

어느덧 선두 SSG와 1.5경기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 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키움이 KIA에 5-4 승리를 거두며 3연전 스윕과 5연승을 기록했다. 키움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06.30.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키움 히어로즈의 지난주 팀 타율은 0.206으로 10개팀 중 최하위에 그쳤다. 10개 구단 평균인 0.262에서도 5푼 이상 못 미친다. 15타석 이상 소화한 이들 중 0.250을 넘긴 이는 한 명도 없었다.

9개 구단의 경계 대상으로 자리매김한 이정후는 이 기간 동안 타율 0.176(17타수 3안타)로 주춤했고, 한 방을 책임져야 할 외국인 타자 야시엘 푸이그는 여전히 2군에 머물러있다.

다양한 공격 지표를 고려해야겠지만, 이 정도 타율로는 호성적을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일반적이다. 오히려 연패에 빠지지 않으면 다행스러운 쪽에 좀 더 가깝다.

하지만 키움의 지난주는 달랐다. 오히려 6경기를 모두 쓸어담으면서 자신들의 올 시즌 연승 행진을 8경기로 늘렸다.

팀타율 꼴찌를 상쇄한 것은 물샐틈없는 마운드였다.

키움 투수진은 지난주 평균자책점 1.83으로 LG 트윈스(1.75)에 이어 이 부문 2위를 차지했다. 이닝당 출루 허용률은 1.06에 불과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리그 KT 위즈 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초 키움 문성현이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며 동료들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22.06.08. livertrent@newsis.com

선발진은 안우진이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과의 대결에서 7이닝 2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판정승을 거뒀고, 최원태는 한 주의 시작(KIA)과 끝(한화)에 등판해 모두 승리 투수가 됐다.

연승이 길어질수록 그만큼 필승조의 피로도가 쌓이기 마련이다.

하지만 지난주만 보면 꼭 그런 것도 아니다.

마무리 투수 문성현만 4경기에서 4이닝을 던졌을 뿐 또 다른 불펜 자원인 김재웅과 김태훈, 이승호는 세 경기에서 3이닝을 투구했다. 세 선수 모두 정확히 경기당 1이닝씩만 소화했다.

부임 2년차인 홍원기 감독은 "지난해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안 된다"는 원칙 아래 선수들의 체력을 철저히 관리 중이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말 무사에서 등판한 키움 바뀐투수 김태훈이 역투하고 있다. 2022.06.10. hgryu77@newsis.com

키움 불펜진이 막강한 저력을 뽐내는 것은 좋은 선수들이 몰려있는 덕분이기도 하지만, 컨디션 관리의 긍정적인 효과도 부인할 수 없다. 7회까지 앞선 43경기 중 42승1무를 거둬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100% 승률을 자랑하는 것이 결코 우연은 아니다.

홍원기표 관리 야구는 선발 투수들에게도 해당된다. 이미 안우진과 요키시는 순위 싸움이 한창이던 시기에 열흘 간 휴식을 받아 재충전을 마쳤다.

중하위권이라는 시즌 전 전문가들의 예상을 비웃기라도 하듯 1위 SSG 랜더스(50승3무25패)에 1.5경기 뒤진 2위를 달리고 있는 키움(50승1무28패)은 이번 주 두산 베어스, NC 다이노스를 차례로 상대한다. 잘 막고, 칠 때는 치는 키움의 기세가 전반기 막판 선두 싸움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