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원석 "檢 정해진 자리 없어"…송경호 '따뜻한 검찰' 강조(종합)

등록 2022.07.04 15:04:48수정 2022.07.04 15:4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원석 대검 차장, 4일 전입 검사들 행사서
"직만 바라보고 일하면 부정적 결과 낳는다"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도 전입 신고식 열고
"수사·공판 환경 크게 바뀌어…변화 숙지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하반기 차장·부장검사 인사이동에 따른 전출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검찰청 제공) 2022.07.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기상 김재환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가 새로 대검찰청에 부임하는 검사들에게 "검사에게는 정해진 자리가 없다. 임기 동안 잠시 머무르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직무대리는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하반기 전입인사 행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직자인 검사에게는 정해진 자기 자리가 없다. 보임된 자리에서 임기 동안 잠시 머무르는 것"이라며 "그 기간에 그 자리의 참된 주인이 돼 각자에게 주어진 책무를 다해야 할 소명만이 있을 뿐"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직만 바라보고 일을 하게 되면 자신과 검찰, 그리고 국가에 부정적인 결과를 낳는다"면서 "업을 추구해 자연스레 직이 따라오도록 해야 한다. 공직자인 검사는 직업인으로서 곧바로 공익과 일치하는 영예로운 자리라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직무대리는 미국 프로야구팀이 뛰어난 선수들로 이뤄졌음에도 유니폼에 선수 이름을 새기지 않는 'NNOB'(No Name On Back) 정책을 채택하고 있는 점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저와 함께 대검에서 근무하게 된 검사들은 대검이 상급기관이라는 생각을 깨끗이 지우고, 일선 청의 검찰 구성원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돕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달라"며 "검찰 내부 구성원 간의 소통, 그리고 외부기관, 국민과의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최동준 기자 =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난달 27일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검사장급 신규임용장 전수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7. photocdj@newsis.com


이 밖에 이 직무대리는 춘추전국 시대 진나라의 조양자가 성에 고립된 상황에서도 민생을 따뜻하게 보살펴 평화를 맞게 된 점을 언급하며 "국민의 생명, 안전, 재산 등 기본권을 보호하는 책무가 검찰의 존재 이유라는 점을 가슴에 새기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해 우리 공동체를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겸손한 자세로 검찰의 소명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하반기 전입인사 대상자는 241명으로 대검은 절차와 의전을 간소화하는 차원에서 수도권에 전입하는 기관장과 대검에 전입하는 검사 51명을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한편 이날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에서도 전입 신고식이 진행됐다. 이번 인사로 서울중앙지검에는 79명의 검사들이 새로 전입왔다.

행사에서 송 지검장은 "그동안의 성과, 리더십 등을 인정받아 서울중앙지검에 전입하게 된 만큼 그동안 쌓아왔던 역량을 발휘하여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수사·공판 환경이 크게 바뀐 만큼 서울중앙지검의 중간간부들은 수사와 공소유지의 전문가로서 이러한 변화를 항시 숙지하고, 후배들과 함께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세심하고 따뜻한 지도에 힘써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상식을 지키는 공정하고 따뜻한 검찰'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구성원 모두가 상호존중과 배려, 경청과 설득을 통해 단결하고 화합하여 건강하고 활기찬 조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