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차기 경찰청장 내정 임박…경찰위, 내일 임명제청안 심의

등록 2022.07.04 15:36:26수정 2022.07.04 17:33: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광호 서울청장·윤희근 경찰청 차장 등 거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국가경찰위원회(경찰위)가 오는 5일 위원회를 열고 차기 경찰청장 임명 제청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위는 차기 경찰청장 임명 제청안을 심의하기 위한 심의위원회를 오는 5일 소집한다.

경찰청장 임명 절차는 대통령실의 내정자 발표, 경찰위 임명 제청에 관한 동의, 행안부 장관의 제청, 대통령 임명 순이다. 경찰청장은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이지만 국회 동의를 받지 않아도 임명할 수 있다.

차기 경찰청장으로는 김광호 서울경찰청장과 윤희근 경찰청 차장 등이 유력하다고 전해지고 있다.

울산 출신 김 청장은 서울대·행정고시(35회) 출신으로 지난 2004년 경정 특채로 경찰에 입문했다. 이후 서울 광진경찰서장, 부산 해운대경찰서장, 경찰청 대변인, 경찰청 사이버수사국장 등을 역임했다.

충북 청주 출신인 윤 차장은 경찰대학교(7기)를 졸업한 뒤 청주흥덕경찰서장, 서울경찰청 정보관리부장, 경찰청 자치경찰협력정책관 등을 지냈다. 그는 지난해 12월에는 치안감으로 승진했고, 6개월 뒤에는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경찰청장에 임명될 경우 여기서 다시 한 달 만에 치안총감으로 초고속 승진하는 셈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