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성동 "여가부 장관에 '버터나이프' 사업 문제점 전달"

등록 2022.07.04 20:49: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번 사건 여가부 왜 폐지돼야 하는지 다시 한번 더 보여줘"
"여가부 폐지 법안 그대로 추진…세금낭비성 사업 적절 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권성동(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 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01차 본회의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여성가족부가 청년 성평등 문화 추진단 '버터나이프' 4기를 출범한 것과 관련해 "여가부 장관과 통화해 해당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제가 필리핀 특사로 파견됐을 때 여가부가 지원하는 '성평등 문화 추진단 버터나이프'가 출범했다. 이와 관련해 여러분으로부터 우려를 전달받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저는 이와 같은 여가부 지원 사업에 회의적이다"며 "첫째 문화 개선은 프로젝트로 가능하지 않다. 버터나이프는 벌써 4기를 맞고 있는데 남녀갈등 개선에 무슨 효과가 있었냐. 오히려 명분을 내걸고 지원금 받아 가는 일부 시민단체와 유사한 점은 없었는지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둘째 지원 대상이 페미니즘에 경도됐다. 과도한 페미니즘은 남녀갈등의 원인 중 하나였다"며 "즉 남녀갈등을 완화한다면서, 갈등을 증폭시키는 모순이다. 바로 이런 모순 때문에 여가부를 폐지하라는 여론이 생긴 것"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셋째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개개인이 특정한 이념을 선택할 자유는 있지만, 그 이념을 국가가 노골적으로 지원해서는 안 된다"며 "지원금 받아 가는 이념은 '관제 이데올로기'다"고도 비판했다.

이어 "넷째 여가부의 관성이 문제다. 새 정부의 여가부 폐지 기조와 전혀 상관없는, 오히려 과거에 지탄받았던 사업 방식을 관성적으로 반복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알박기 인사처럼 알박기 정책도 잘못된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여가부가 왜 폐지돼야 하는지를 다시 한번 더 보여줬다"며 "남녀갈등을 완화하겠다면서 증폭시키고, 특정 이념에 편향적으로 세금을 지원하며, 과거 지탄받았던 구태를 반복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 저는 이미 여가부 폐지 법안을 발의했다.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와 별개로 여가부의 세금 낭비성 사업이 무엇인지 면밀하게 살펴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예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