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3고 우려"…하반기 '중소기업 경기전망' 전년비 4.0p↓

등록 2022.07.05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중앙회, 하반기 SBHI 87.6…전년비 하락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악화된 환경 반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상반기 경영실적과 하반기 경기전망.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2022.07.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기업의 하반기 경기전망지수(SBHI)가 87.6으로 전년동기 보다 4.0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대내외 경영 환경 악화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의 적극적인 금융 지원 필요성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5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경영애로 및 2022년 하반기 경기전망조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그 결과 중소기업 하반기 SBHI는 87.6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상반기 대비 5.6포인트 올랐지만, 지난해 하반기 경기전망지수 91.6, 상승폭 14.0포인트에 비해서는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는 ▲기타 운송장비(127.3) ▲가죽, 가방 및 신발(104.6) ▲인쇄및기록매체 복제업(100.0)이 호전을 예상했다. ▲펄프, 종이 및 종이제품(54.2) ▲섬유제품(54.2) ▲전기장비(68.2) 업종은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서비스업은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112.0) ▲운수업(100.0)이 업황개선을 전망했다. ▲부동산업 및 임대업(60.0) ▲도매 및 소매업(84.0)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86.0)은 부진할 전망이다.

항목별 경기 체감실적 및 경기전망에 대해서는 매출(84.1→91.2), 영업이익(81.2→87.7), 자금사정(81.4→88.9), 공장가동률(89.4→91.2) 모두 상반기에 비해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역계열인 인력·설비수준은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부족할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겪은 애로요인으로는 원자재가격 상승(62.6%)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내수 부진(35.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5.2%), 최저임금 상승(22.8%) 등이 뒤를 이었다.

하반기 예상되는 애로요인은 원자재가격 상승(58.8%), 내수부진(31.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8.4%), 최저임금 상승(19.4%)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하반기 원자재가격 상승(3.8포인트↓)과 내수부진(4.0포인트↓) 응답 비중은 감소한 반면, 금리상승은 3.2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하반기 모두 제조업은 ‘원자재가격 상승’, 서비스업은 상반기 ‘내수부진’과 하반기 ‘인력수급난’을 가장 큰 경영애로로 지목했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경영실적 회복시기로는 2024년 이후(27.0%)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2023년 상반기·하반기(23.0%), 2022년 하반기(14.8%), 2022년 상반기 달성(12.2%) 순으로 나타났다. 경영실적 회복시기가 늦어질수록 높은 응답률을 보여, 중소기업의 업황개선 기대감이 다소 위축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하반기 최우선 경영전략은 경영 내실화(36.2%)가 가장 높았다. 이어서 경영리스크 관리(19.2%), 외형 성장(18.8%), 지속가능경영 참여 확대(17.2%), 성장잠재력 확충(8.6%) 순으로 응답했다.

하반기 경기전망에 대한 우려로 응답기업의 55.4%가 경영 내실화(36.2%)와 경영리스크 관리(19.2%) 등 보수적인 경영전략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응답)으로는 세금 및 각종 부담금 인하(61.4%), 금융지원(45.0%), 인력난 해소(34.6%), 원자재 수급 안정화(28.6%), 근로시간 유연화(20.0%) 순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만 잡히면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신3고'에 더해 글로벌 경기둔화 등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돼 중소기업 체감경기는 지난해보다 크게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기업의 활력회복을 위해서는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세제 개선, 금융지원 강화 등 경제활성화 조치와 더불어 과감한 규제개선으로 기업활동의 장애물을 걷어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