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임종석, 이재명·송영길 싸잡아 비판…"반성도 성찰도 없어"

등록 2022.07.05 11:20:22수정 2022.07.05 11:29: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의 이재명'으로 돌아오길 바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이 지난해 6월2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다시 시작하는 남북합의 이행' 토론회에 참석해 '다시 시작하는 밤북합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06.2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송영길 전 당 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임 전 실장은 두 사람을 겨냥해 "염치없는 행동을 보면 화가 난다"며 "기본과 상식을 벗어난 행동을 보면 창피함을 느낀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선 이후 민주당 당대표와 대선 후보의 행동이 그러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는 송영길 전 대표와 이 의원이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데 대한 비판인 것으로 해석된다.

임 전 실장은 "같은 식구가 이런 행동을 하면 화가 나고 창피하고 부끄러워서 어디라도 숨고 싶다"며 "그래서 투표를 하지 않고 뉴스를 보지 않고 정치 얘기만 나오면 화부터 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런데도 정작 본인들은 자신들의 아픔을 돌보느라 반성도 성찰도 없다"며 "민주당의 평가도 핵심을 피하고 에두르기만 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갈등과 분열이 커질까 두려운 것일 거다. 하지만 평가와 쇄신은 철저히 국민들의 정서 속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민주당 위기의 본질을 정면으로 마주하고 통렬한 내부 비판과 반성, 그리고 성찰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전당대회가 그런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재명의 민주당'은 광주의 질문에 대한 답이 될 수 없다. '민주당의 이재명'으로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