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주시민회 등 시민단체, "선거브로커 의혹 신속 수사해야"

등록 2022.07.05 12:49: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치인과 언론인, 후보자들에 대한 수사 미진"
법인·개인 5곳(명) 경찰고발 예고도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민회 등 8곳의 시민사회단체 대표는 5일 전주시청 브리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브로커 개입 의혹이 있는 당사자들의 신속한 경찰 수사와 법인·개인 5곳의 경찰 고발을 예고했다.2022.07.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시민사회단체들이 6·1지방선거 과정에서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폭로한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에 대해 신속한 경찰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연루 의혹이 있는 법인·개인 5곳에 대해 경찰 고발도 예고했다.

전주시민회 등 8곳의 시민사회단체 대표는 5일 전주시청 브리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5월 선거 브로커 2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하고 또 다른 1명을 같은 혐의로 입건해 불구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연관된 3곳의 법인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조사해 정치인에게 제공한 불법 선거자금 출처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면서 "그러나 이들과 결탁했던 정치인과 언론인, 당시 후보자들에 대한 수사는 미진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가 농락당했고 그 여파가 심각하다는 점에서 경찰은 이번 선거브로커 사건에 연루된 이들에 대한 수사를 주저해서는 안된다"면서 "시민단체를 대표하는 활동가들은 법인·개인 5곳(명)을 고발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법인 3곳은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 등으로, 개인 2명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며 "한 점 의혹 없이 시민과 도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중선 전 청와대 행정관은 4월7일 시청 브리핑장에서 "선거 브로커들이 후보가 돈을 못 만들어오면 기업으로부터 돈을 받아야 하고, 그 돈을 받기 위한 권한을 달라고 했다"면서 선거 브로커 의혹을 폭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