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취임 7일' 김대중 전남교육감 인수위 활동도 지속…집행부 혼란

등록 2022.07.07 11:08: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집행부 "교육 정책·방향 나오지 않아 통상 업무만"
인수위 "집행부 혼란 최소화 위해 소통·논의 충분"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1일 취임한 김대중 전남교육감. (사진 = 전남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류형근 기자 = 김대중 전남도교육감의 공식 취임 일주일이 되고 있지만 인수위원회 활동도 지속되고 있어 집행부가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이다.

광주시교육청은 이정선 교육감인수위에서 결정된 사안이 출범과 동시에 1호결재돼 집행부가 추진하고 있지만 전남교육청은 김 교육감의 교육정책과 방향, 철학이 나오지 않아 기본 업무만 하고 있는 상황이다.

7일 김대중 전남교육감인수위와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김 교육감인수위는 지난달 13일 출범해 오는 22일까지 활동하고 30일께 백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인수위는 김 교육감의 교육철학을 토대로 선거과정에서 제시됐던 공약에 대한 실천방안 등을 마련하고 있으며 정책을 결정에 집행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인수위는 수장 취임 후 최대 한달까지 활동을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인수위 활동은 취임과 동시에 종료되고 집행부는 전달받은 정책을 토대로 예산을 수립하는 등 본격 사업 추진에 나선다.

광주시교육청도 지난 1일 취임과 동시에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의 1호 결재 '다양성을 품은 광주학생 실력향상 방안'에 대해 예산을 마련하는 한편 정책 수행을 위해 일선 학교와 소통 하며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전남도교육청은 인수위 활동이 끝나지 않아 집행부가 기본 업무만 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이번 달 말 방학을 앞두고 있어 '방학 중 학생 돌봄계획' '저소득층 급식 지원' '코로나19 방역 계획' 등을 교육감의 정책을 반영해 예산을 수립해야 하지만 방향이 나오지 않아 현황 정도만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선 학교 또한 김 교육감의 교육 정책이 나오지 않으면서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전남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그동안 교육청이 공문을 통해 추진을 요구했던 정책들이 김 교육감 들어서 '일선 학교 재량'으로 바뀌는 사안도 있는 것 같아 어떻게 해야 하는지 혼란스럽다"며 "방학과 관련한 교육청의 계획안도 기본적인 내용만 있어 답답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교육감인수위 관계자는 "김 교육감 교육정책에 대한 초안을 마련했고 논의·토론의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수위가 종료된 후에도 집행부가 정책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해 추진단이 꾸려져 토론·논의 과정이 반복되는 상황이 있어 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인수위 활동 기간을 길게 설정했다"며 "인수위와 집행부, 인수위와 교육 관련 단체 등과 소통하며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