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동 평산리 동정호, 경남도 대표 우수 습지 지정

등록 2022.07.05 14:50: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하동=뉴시스] 차용현 기자 = 경남 하동군은 악양면 평사리 들판에 있는 동정호가 경남도가 지정하는 2022년 도(道) 대표 우수습지로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경남도 대표 우수습지는 습지보호지역 미지정 습지 중 생태적으로 보전 가치가 있는 습지를 대상으로 2019년부터 지정되고 있으며, 2019년 합천 정양늪, 2020년 함안 질날늪, 2021년 창원 주남저수지, 거제 산촌습지에 이어 2022년 함안 뜬늪, 하동 동정호가 지정됐다.

동정호는 2020년 두꺼비 생태이동통로·생태산책로·두꺼비 탐방로 등이 포함된 연면적 1만 96m² 규모의 생태습지원으로 조성돼 양서·파충류 주요 서식지이자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남생이·수달 등이 서식하는 서식지로 생태적 보전가치가 높은 습지로 평가받고 있다.

경남도 습지보전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선정되는 도 대표 우수습지 지정과정에서 동정호는 심의위원 만장일치로 지정됐으며 지정일로부터 향후 3년간 도비 1억원을 비롯해 자연보전 분야 국·도비 보조사업 예산 우선 지원의 인센티브를 받는다.

군은 심의위원들의 주요 의견에 따라 동정호의 종합적인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생물다양성이 높게 평가되는 동정호 생태습지원의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생태체험 프로그램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하동군 관계자는 “동정호 도 대표 우수습지 지정이 우수한 자연경관과 생물다양성을 지닌 동정호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