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그룹, 2년5개월만에 대학생 봉사단 운영 재개

등록 2022.07.05 15:09: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현대차그룹은 5일 대학생 환경봉사단인 '해피무브 더 그린'발대식을 개최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중단됐다 2년5개월만에 재개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이병훈 현대차그룹 상무, 손영임 국립공원공단 이사, 노점환 한국관광공사 본부장 등 행사 관계자들과 대학생 봉사단원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환경봉사단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봉사단 운영을 시작했다.

현대차그룹은 대학생들이 해외에서 건축, 환경,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봉사활동을 펼치는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을 지난 2008년부터 운영하며 누적 1만 명 이상의 수료 단원을 배출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2020년 1월 활동을 마지막으로 운영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이날 활동을 시작한 대학생 환경봉사단은 현대차그룹이 2년 5개월 만에 재개하는 대학생 봉사단 프로그램이다.

현대차그룹은 기존 해외에서 진행하던 봉사단 활동 범위를 국내로 전환하고 최근 대학생들의 관심이 높은 사회 이슈인 환경을 테마로 봉사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3일부터 16일까지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원자를 모집했다. 그 결과 전형을 거쳐 선발된 100명의 대학생 봉사단원들이 이날 발대식을 기점으로 약 2개월간 봉사활동에 참여한다.

대학생 환경봉사단은 국립공원 단체 봉사, 팀별 환경봉사, 친환경 국내여행 개발 및 실행 등 다양한 환경 관련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100명의 대학생 봉사단원들은 6~7일 태안해안 국립공원에서 국립공원공단과 함께 해안사구 복원, 외래식물 제거, 해양 쓰레기 수거 등의 환경봉사를 한다.

발대식부터 단체 봉사까지 이어지는 2박 3일간의 일정 동안 봉사단원들은 일회용품 사용을 최소화하고 육류를 제외한 고영양 식단으로 식사를 하는 등 저탄소·친환경을 지향하며 참여한다.

봉사단 전원이 참여하는 국립공원 단체 봉사 활동 이후에는 5명씩 20개의 팀으로 나눠 두 달간 전국 국립공원에서 사전 협의된 일정에 따라 야생동식물 보호, 야생화 및 수목 식재, 환경정화, 자연자원 조사 모니터링 등의 환경봉사를 2회 이상 진행할 예정이다.

또 팀별로 식량, 에너지, 물, 로컬, 쓰레기 다섯 가지 주제에 맞춰 2박 3일간의 친환경 국내여행 코스를 직접 기획하고 일회용품 사용 안하기, 탄소 배출량 최소화하기, 제로웨이스트 실천하기 등 다양한 친환경 미션을 수행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대학생 환경봉사단인 해피무브 더 그린의 활동은 환경, 봉사, 여행을 테마로 대학생들이 재미를 느끼면서도 친환경 의식을 함양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참여 대학생들이 친환경 일상을 자연스럽게 체득하고 친환경 리더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