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군 F-35A 전투기, 10일간 한반도 전개…한미 연합 훈련(종합)

등록 2022.07.05 15:31:30수정 2022.07.05 15:5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 F-35A 6대, 한국 F-35A와 연합 훈련
주한미군, F-35A 한국 안팎 비행 예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F-35A. 2022.06.07 (사진=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미군 F-35A 스텔스 전투기가 10일간 한반도로 전개돼 한국 공군과 훈련을 펼친다.

국방부는 5일 "오늘 미 알래스카주 아일슨 기지 소속 5세대 전투기 F-35A 6대가 한반도에 전개했다"며 "7월14일까지 우리 공군과 함께 연합 훈련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전개는 한미 동맹의 강력한 억제력과 연합 방위 태세를 현시하는 동시에 한미 공군 간의 상호 운용성을 향상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주한미군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미군 F-35A가 한국군 F-35A 등 한국 공군 전투기들과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공중 훈련 장소는 한반도 안팎이라고 주한미군은 밝혔다. 주한미군은 "전투기들은 10일에 걸친 훈련 기간 동안 한국과 주변 해역 상공에서 기동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F-35A는 한국 공군의 첫 5세대 전투기로 저피탐 형상 설계와 특수 도료로 레이다 탐지를 최소화하는 스텔스 전투기다. F-35A는 최고 속력 마하 1.8로 비행한다. 전투 반경은 1093㎞로 한반도 전역에서 전투를 수행할 수 있다. F-35A는 공대공 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 무장을 갖추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F-35A 스텔스 전투기 수십 여 대가 25일(금) 오후 우리 군 공군기지에서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2022.03.25. (사진=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F-35A는 F-22 랩터와 함께 현존 세계 최강 성능의 스텔스 전투기다. 이 기종은 다른 전투기 지원 없이도 언제든 원하는 장소에 은밀히 단독으로 침투해 목표물을 선별적으로 타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F-35A는 북한 핵과 미사일 시설을 탐지·추적하고 격파하는 킬체인의 핵심 전력이다.

아울러 F-35A는 능동형 전자주사 레이더(AESA)와 전자광학 조준장비(EOTS)를 비롯한 첨단 광학-적외선 센서를 갖춰 네트워크 기반 전투나 전자전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할 수 있고 공중 지휘통제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한국군은 미국으로부터 F-35A를 40대 구매해 실전 배치했다. 한국 정부는 내년부터 2020년대 중후반까지 약 3조9000억원을 들여 F-35A 20대 안팎을 추가로 도입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