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순애 "교육개혁 핵심은 대학…정원 규제 전면 재검토"

등록 2022.07.05 17:2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 오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취임
자질 논란에 "국민 눈높이 제 생각과 달라"
유·초·중등은 "미래형 교육과정 추진할 것"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2.07.05.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5일 취임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사에서 윤석열 정부의 '교육개혁'의 핵심으로 대학을 꼽으며 대학의 운영, 재정, 평가, 정원까지 모든 제도를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자질 논란을 의식한 듯 "평생 교육자로서 살아왔다고 하지만 국민들의 눈높이는 제가 생각한 것과 많이 달랐다"며 "더 열심히 겸손한 마음으로 듣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부총리는 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대학은 인재를 키우는 요람이자 국가와 지역 발전을 이끌 수 있는 구심점으로서 교육개혁의 가장 핵심적인 출발점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학의 운영부터 학사·정원 관리, 재정, 평가에 이르기까지 기존의 제도나 규제들을 전면 재검토해 유연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학 현장과 규제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논의를 지속하며 고등교육 성장과 도약의 발목을 잡았던 모래주머니를 풀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박 부총리는 학령인구 감소를 거론하며 "고등교육 패러다임을 어떻게 바꾸느냐 따라 대학의 생존과 교육개혁의 성패까지도 좌우할 것"이라고 재차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2.07.05. ppkjm@newsis.com

재정난을 겪는 대학에게 평가를 거쳐 국고를 지원하고 하위권 대학은 구조조정을 유도하는 평가 제도를 개편하겠다는 것은 윤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다.

최근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 양성 방안을 주문했으며, 교육부는 수도권 대학 정원 규제 완화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던 바 있다.

박 부총리는 지방대 총장들 사이에서 우려가 제기됐던 국정과제 '행·재정 권한 지방자치단체 위임'에 대해서는 대학을 주도적인 권한을 갖는 주체로 표현했다.

박 부총리는 "대학과 지역의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열쇠는 결국 교육, 그리고 인재"라며 "지자체와 대학이 주도적인 권한을 가지며 지역의 혁신과 발전 전략을 세우고 맞춤형 인재를 키워 나가는 진정한 지방대학 시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부총리는 취임사에서 교육개혁의 목표는 미래 사회를 이끌기 위한 핵심 인재 양성에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화와 민주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과정에 교육이 있었다고 전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7.05. photo1006@newsis.com

이어 "새로운 대전환의 시대를 맞이한 지금, 우리는 다시금 인재의 중요성, 교육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교육부 장관으로서 미래 사회를 이끌 핵심 인재를 키우기 위해 새 정부 교육개혁의 첫 걸음을 과감하게 내딛고자 한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교육주체들이 자율성을 발휘하며 다양하게 성장할 수 있는 창의적인 교육을 실현하고, 교육이 국가 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자율, 창의, 공정의 미래교육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교육개혁의 중심에는 가장 먼저 우리 아이들이 있을 것이며, 이 모든 과정은 교육현장, 교육 수요자와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유·초·중등에선 다양성과 자율성을 존중하는 학교교육 시스템, 사회변화에 대응해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스스로 방향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하는 미래형 교육과정과 교육체제 개편 추진을 약속했다.

아울러 "공교육을 통해 충분한 디지털 교육과 SW(소프트웨어), AI(인공지능) 교육을 제공해 모든 학생들이 미래 시대에 필요한 디지털 소양을 함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07.05. ppkjm@newsis.com

또 박 부총리는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데 있어서 국가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책임과 역할은 기울어진 운동장이 형성되지 않도록 공정하고 균등한 교육기회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학생, 다문화, 탈북학생 등 교육 소외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 국가가 책임지는 돌봄과 학자금 지원 확대 추진도 언급했다.

이와 함께 저출산,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한 평생학습에 대한 국가 투자, 사회부총리로서 범 부처 사회 정책 마련에도 힘을 쏟겠다는 뜻도 밝혔다.

박 부총리는 이날 "5월26일 지명된 이후에 공인으로서의 위치가 얼마만큼 막중한 것인지 느꼈다"며 "평생 교육자로서 살아왔다고는 하지만 국민들의 눈높이는 제가 생각한 것과 분명 많이 달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더 열심히 겸손한 마음으로 듣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부총리는 2008년 이명박 정부에서 임명된 고(故) 안병만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이후 두 번째로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취임한 교육부 수장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5월26일 박 부총리를 후보자로 지명했으나 국회 원(院) 구성 협상 지연으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송부 시한을 넘기자 지난 4일 임명했다.

지명 이후 과거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형의 선고유예를 받은 전력이 알려졌고, 연구윤리 위반과 제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교육계에서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이 잇따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