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영시의회, 첫 여성 의장 탄생…4선 김미옥 의원

등록 2022.07.05 19:46: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 의장, "통영 더 큰 내일 위해 집행부와 소통해 나가겠다"
부의장에 배도수 의원, 3개 상임위원장 국민의힘 싹쓸이

associate_pic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통영시의회는 5일 제9대 전반기 의장단 선거를 실시해 4선의 김미옥(64·국민의힘) 의원을 의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의장선거에서 통영시의회는 개원이후 첫 여성의장이 탄생했다.(사진=통영시의회 제공).2022.07.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통영시의회에서 개원 이래 첫 여성 의장이 탄생했다.

통영시의회는 5일 제9대 전반기 의장단 선거를 실시해 4선의 김미옥(64·국민의힘) 의원을 의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13명 의원 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4명의 의원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선거에서 김 의장은 만장일치의 9표를 획득했다.

김 의장은 4선으로 최다선 의원이다. 김 의장은 “12년 간 의정활동을 경험으로 13만 통영시민과 함께 통영의 더 큰 내일을 열어갈 것”이라며 “합리적인 시의회 운영으로 집행부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선출소감을 밝혔다.

김 의장은 2006년 제5대 시의회에 비례대표 의원이자 첫 여성의원으로 입성했다. 6대 선거에서 아깝게 낙선했지만, 7대 때 지역 최초의 선출직 여성 의원으로 다시 배지를 단 이후 연거푸 당선되며 4선 의원이 됐다.

김 의장은 통영 최초의 여성 의원, 통영 최초의 선출직 여성 의원, 통영 최초의 여성 의장이라는 이정표를 남기게 됐다.

부의장에는 3선의 배도수 의원(국민의힘)이 당선됐다. 여성 의장·부의장 동시 선출은 1995년 통영시의회 개원 후 처음이다.

상임위원장 3석도 모두 국민의 힘 초선의원이 차지했다. 기획총무위원장에 신철기(국민의힘), 산업건설위원장에 박상준(국민의힘), 의회운영위원장에 조필규(국민의힘)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이로써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모두를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독차지했다.

통영시의회는 국민의힘 8명, 민주당 4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다. 민주당 소속 4명의 의원은 국민의힘 싹쓸이 행태를 규탄하며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