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쪽에 남자 끼고 술 마신다고"…소유, 씨스타 시절 겪은 별의별 '소문'

등록 2022.07.06 08:40: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발벗고 돌싱포맨' 소유. 2022.07.06.(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영상 캡처)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소유가 씨스타 시절 겪었던 루머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돌싱포맨'에서는 효연·소유·김희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소유는 씨스타 루머에 대해 "초반 이미지가 너무 세다보니 별의별 소문이 다 있었다. '편의점에서 담배를 샀다' '술집에서 양쪽에 남자를 끼고 술을 마시더라' 등 회사에 제보가 많이 왔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회사에 확인 전화가 와 그때부터 안 나가기 시작했다. 아예 안 나가고 술 마셔도 회사에 아는 장소에서만 먹었다. 혼자 닭발먹고 그랬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또 소유는 아이돌의 편견에 대해 밝혔다. "해외 K팝 콘서트를 가면 사람들이 호텔을 같이 쓰니까 거기서 연애한다고 생각을 한다. 근데 남자 여자 층수가 아예 다르다. 각 층엔 경호원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효연은 "사과폰 기능 중에 주변 사과폰이 감지돼 그 층에 남자가 왔다는 걸 알 수도 있다. 원래 사진 전송하는 용도의 기능"이라며 "매니저님이 알려주셨다. 이번에 콘서트 가서 한번 써볼 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