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스마트폰 비보, 인도서 자금세탁 혐의로 압수수색

등록 2022.07.06 14:52:23수정 2022.07.06 16:39: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기업에 대한 단속을 확대하고 있는 인도 당국이 중국 스마트폰 메이커 비보(vivo)의 현지 사무실과 관련 업체 44곳을 상대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내셔널 헤럴드와 MSN 등이 6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인도 금융범죄 대책기관인 집행국(ED Enforcement Directorate)은 전날 중국 BBK 일렉트로닉스(廣東歩歩高電子工業) 산하 스마트폰 제조사 비보의사무실 등에 대해 전국적인 자금세탁 조사를 펼쳤다.

비보 측은 성명을 통해 인도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력, 필요한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ED는 최근 델리 경찰이 잠무와 카슈미르에서 중국인의 돈세탁 혐의를 적발하자 비보와 관련한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ED는 지난 4월 말에는 불법 해외송금 혐의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의 인도 내 자산 550억 루피(약 9060억원) 이상을 압류했다.

당시 샤오미 인도법인은 "모든 운영과 활동이 현지 법률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했다"며 "로열티를 합법적으로 지불했을 뿐"이라고 항변했다.

그러나 ED는 "관련 자금이 샤오미 관계사를 포함해 외국 기반의 법인 3곳에 송금됐다"며 "샤오미가 인도 외환관리법을 위반했다. 로열티로 가장한 막대한 금액이 중국 모기업의 지시에 따라 이체됐다"고 주장했다.

2020년 5~6월 중국과 인도 국경에서 유혈충돌이 일어난 이래 인도 정부는 중국 투자기업에 대해 강경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그해 바로 인도 당국은 중국앱 300개 이상을 사용 금지했고 중국기업의 공공 프로젝트 입찰도 배제했다.

이어 인도에 진출한 통신 단말기 업체와 장비회사들이 연달아 ED와 국세청에 의해 금융법 위반 혐의로 수사와 조사를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