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서관 부인 나토 동행…與 “민간인 조력 가능" vs 野 "국기문란"

등록 2022.07.06 22:00:00수정 2022.07.06 22:02: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 "민간인이 답사단, 선발대로 간 적 없는 초유의 사태"
"비선에 의한 국기문란 사건 좌시 못해…국정조사를 요구"
국힘 "문재인 전 대통령, BTS 특별사절로 유엔총회 참석"
"사적으로 따라가 공적 역할 했으면 전용기 탈 수 있어"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첫 해외 순방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3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김건희 여사 해외순방 동행'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국기 문란이라며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반면 국민의힘은 조력자가 민간인일 수 있다고 적극 옹호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 쇼'에 출연해 "한 나라의 영부인이 공식적인 수행원이 아닌 지인을 수행원으로 등록해서 대동하고 국무를 봤다, 이것은 국가의 기강에 관한 문제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정상회담으로 가는 전용기 안에서 온갖 극비 일들이 다뤄지는데 이렇게 등록되지 않은, 신원 조회도 하지 않은 민간인을 지인이라고 데리고 갔다(고 한다)"며 "만약 문재인 정부 때 김정숙 여사께서 이렇게 지인을 데리고 갔다면 온 언론이 가만히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굉장히 심각하게 따져봐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강훈식 의원은 "민간인이 국가 기밀 정보, 외교 사안을 주물렀다. 명백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비선실세에 분노해 촛불을 들고 대통령을 탄핵까지 시킨 게 불과 5년 전이다. 또 다른 비선에 의한 국기문란 사건을 좌시할 수 없다.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윤건영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역대로 민간인이 답사단으로, 선발대로, 본대로 간 적은 없는 초유의 사태"라며 "때로 공무원 이외 사람들의 조력이 필요할 때는 특별수행원으로 모셔 정식 자격을 준다. 그런데 이번 경우는 저는 듣도 보도 못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부 수준이 구멍가게 수준으로 전락한 것"이라고도 힐난했다.

반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로 꼽히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방탄소년단(BTS) '특별사절'에 빗대 엄호했다. BTS는 지난해 9월 대통령 특별사절단(특사) 자격으로 문 전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 출장에 동행해 유엔(UN) 총회 회의에 참석하고 공연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야당에선 지인 동행과 BTS 특별사절을 비교하는 것은 황당하다며 힐난했다.

그는 "우리도 대통령 행사 때 보면 뭐냐, 우리 유명한 가수, 문 전 대통령 때 보면 수시로 동원하지 않냐"며 "BTS를 수시로 해외 방문할 때마다 동원해서 같이 무슨 퍼포먼스도 벌이고 했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적으로 따라가 공적 업무에 도움을 안 주고 그냥 단순히 놀라갔다면 문제지만, 공적인 거 수행에 보조하고 지원했다면 공적인 역할을 한 것"이라며 "공적인 역할을 했으면 대통령 전용기 탈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고위 당정협의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대통령이든 의원이든 조력자가 공무원 될 수 있지만 민간인이 될 수도 있다"며 "공무수행 과정에서 조력했으면 그게 공무원이든 민간인이든 그만큼 함께 식사하고 함께 차량이라든가 비행기 이용하는건 당연하다. 그걸 가지고 무슨 큰 문제가 되는 양 비판적인 태도로 나오면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 출신인 이원모 인사비서관 부인 A씨는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스페인 순방에 동행해 김건희 여사의 업무를 도왔다. A씨는 사전 답사단과 함께 스페인으로 출국했다가 지난 1일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를 타고 윤 대통령 내외와 함께 귀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