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경찰 "독립기념일 총격범 2번째 범행 저지를 뻔했다"

등록 2022.07.07 05:10:53수정 2022.07.07 06:0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스콘신주로 도주…추가 범행 준비 안 됐다고 판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4일(현지시간) 6명의 사망자와 4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 도심서 발생한 독립기념일 기념 퍼레이드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인 로버트 크리모 3세가 여장을 한 모습. 크리모 3세는 검은색 단발 가발을 쓰고 짙게 화장을 한 모습으로 총격 직후 현장을 빠져나갔다. (사진출처: CNN 방송) 2022.07.06 *출고 및 재판매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독립기념일 행진 인파에 무차별 총격을 가해 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범이 시카고 교외 외에 또 다른 범행을 저지를 뻔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사건의 용의자인 로버트 E. 크리모 3세(21)는 경찰 조사에서 시카고 외곽 하이랜드파크의 한 건물 옥상에서 총기를 난사한 뒤 위스콘신주로 도주했다.

크리스토퍼 코벨리 레이크카운티 중범죄 태스크포스(TF) 대변인은 "용의자는 위스콘신주에서 또 다른 범행을 감행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판단해 다시 일리노이주로 돌아가다 체포됐다"고 밝혔다.

코벨리 대변인은 "용의자가 사전에 위스콘신주에서 또 다른 범행을 계획한 것 같지는 않다"며 "위스콘신에서 열린 또 다른 기념행사를 보고 충동적으로 총격을 가할 생각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범인은 일리노이주에서 범행에 사용한 반자동 소총을 버렸지만 그는 비슷한 소총과 60발을 더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위스콘신주 미들턴에서 크리모가 사용하던 휴대폰을 발견했다. 미들턴은 그가 범행을 저지른 장소인 시카고 교외 하이랜드파크에서 217㎞ 떨어져 있다.
associate_pic

[시카고=AP/뉴시스] 5일(현지시간) 미연방수사국(FBI) 수사관들이 미 일리노이주 하이랜드파크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총기 난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이 사건의 용의자 로버트 바비 E. 크리모 3세는 전날 인근 건물 옥상에서 독립기념일 퍼레이드를 향해 AR-15 계열의 소총을 난사해 최소 7명이 숨지고 38명이 다쳤다. 2022.07.06.


크리모는 하아랜드파크 건물 옥상에서 총기를 난사한 후 여장으로 대피 인파에 섞여 도주하면서 경찰의 초기 검거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사망자 7명 외에 수십 명의 부상자를 냈고, 독립기념일을 축하하던 미국 전역에 충격을 안겼다. 코벨리 대변인은 부상자 중 일부는 중태로 앞으로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