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양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첫 '수장고 개방행사' 진행

등록 2022.07.07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해양유물·해양자료 2만6416점 보유…年 120만명 방문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영도구 국립해양박물관.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와 국립해양박물관(관장 김태만)이 해양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기념행사는 개관 10주년을 맞아 해양박물관의 지난 10년의 여정과 성과를 돌아보고, 우리 해양역사와 유물을 보다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기념행사는 오는 8일 오후 2시부터 해양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국립해양박물관은 국내 유일의 종합해양박물관이다. 2012년 개관한 뒤 국내외 해양유물 및 해양자료 2만6416점(2021년 기준)을 수집·보존·연구하고, 전시·교육을 통해 공유해 왔다. 연간 120만명 이상 관람객이 방문하는 우리나라 대표 문화시설 가운데 하나로 자리 잡았다.

기념행사는 기념식을 시작으로 특별전시와 수장고 개방행사로 이어진다. 먼저 기념식은 그간 해양박물관을 위해 애쓴 직원들의 공로를 치하하고, 해양박물관의 새로운 도약을 선언하기 위해 유공자 포상,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선포, 신규 MI(Museum Identity) 및 캐릭터 공개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특별전시 '국립해양박물관, 해양의 역사와 미래를 밝히다'의 개막식이 진행된다. 그간 해양박물관이 발간한 전시포스터, 학술총서, 간행물 등 총 200여점을 통해 해양박물관의 지난 10년의 역사와 연구·전시 성과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오는 9월30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해양박물관 개관 이후 처음으로 '수장고 개방행사'를 진행한다. 수장고는 자연재해와 화재 등 인공재해에도 소장유물을 보존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갖춘 공간으로 출입이 엄격하게 통제됐다. 이번 행사를 통해 평소 접하기 어려운 수장고 내부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지정문화재, 세계희귀지도첩 등 다양한 해양유물을 학예사들의 해설과 함께 직접 만나볼 수 있다.

김태만 국립해양박물관장은 "이번 개관 기념식, 전시 및 수장고 개방행사는 지난 10년간 박물관이 보여준 해양역사·문화·교육 등을 집대성하고 있다"며 "올해 한중 해양문명의 교류, 전쟁과 평화(임진왜란과 조선통신사) 등 다양한 전시를 통해 해양성을 제고하고 향후 100년을 바라보는 국립해양박물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