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천안시, 폭염 대책기간 TF팀 구성…대응 ‘총력’

등록 2022.07.07 09:51: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9월 말까지 4대 분야별 폭염 대응활동 집중 추진

associate_pic

천안고등학교 앞 접이식 그늘막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뉴시스]송승화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일찍된 폭염과 지난 1일부터 폭염주의보가 지속됨에 따라 대응에 총력을 기울인다.

7일 시에 따르면 폭염으로 인한 시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9월 30일까지를 폭염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관련 부서 간 TF팀(12개반 25명)을 구성, 여름철 폭염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4대 분야 ▲관련부서 간 협력체계 구축 ▲시민 생활 밀착형 폭염대책 추진 ▲농축산물 및 시설물 폭염피해 최소화 추진 ▲대시민 인식 개선을 중심으로 분야별 폭염 대응활동을 집중 추진한다.

TF팀은 상황관리반, 건강관리지원반, 상황대응반으로 나뉘어 역할을 수행 중이다. 상황관리반은 폭염상황을 총괄 관리하고 건강관리지원반은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사업과 노인지원 등을 담당한다. 상황대응반은 농축산재해와 공사장 안전관리, 대중교통, 도로 살수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무더위 쉼터와 횡단보도 그늘막을 설치·관리하고 있다. 무더위 쉼터 716개 노인시설, 2개 복지회관, 5개 보건소, 30개 주민센터, 1개 도서관, 1개 은행 등 총 755개가 있다. 횡단보도 그늘막은 스마트 그늘막을 포함해 212개소를 운영 중이다.

또한 신속한 정보 전달체계·시민인식 개선을 위해서는 마을앰프 405개소를 활용해 폭염 행동수칙을 2회 방송하고 있으며, 이통장 1152명에게 폭염대비문자를 2회 발송하고 있다.

특히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서는 재난도우미를 활용해 집중 관리하고 있다. 재난도우미 204명과 보건소 방문건강관리 담당자 14명은 방문 건강진단을 비롯해 전화로 취약계층의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구청에서는 노숙인 취약지역 예찰활동을 일 1회 실행하고 있다.

건설현장 등에서의 온열질환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폭염이 심한 시간인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작업 중지를 권고하고, 폭염시 대처요령인 ▲더운 시간대 피해서 작업하기 ▲작업시 통풍이 잘되는 복장 착용 ▲물 자주 마시기 ▲온열증상 대처법 숙지하기 등을 적극 알리고 있다.

과수와 가축 등 피해예방을 위해서는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농업재해보험 가입 확대를 추진하고 냉방장치와 환풍시설 강화 등 온도상승 방지책을 마련하고 있다.

아울러 안전한 시내버스 이용을 위해 가스 폭발사고 예방 천연가스 시내버스 CNG 내압용기 안전점검 및 운수회사 안전관리 종사자 교육을 마쳐 운수회사별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했으며, 여기에 9월까지 노인층과 이용자가 많은 시내권 유개 시내버스 승강장에 에어 송풍기 18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폭염주의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도로 살수 및 폭염 취약계층 지원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시민이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폭염 예방행동 요령을 숙지하시고 외부활동에는 특별히 주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