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불규칙 심박' 심방세동 환자 35.3% 증가…70대가 최다

등록 2022.07.07 12:00:00수정 2022.07.07 12: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 평균 8.2% 증가…고혈압 동반 질환 많아
'노화' 대표적 질환…나이 들수록 발병률↑

associate_pic

인구 10만명당 심방세동 진료인원(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심방이 불규칙적으로 뛰는 부정맥 질환인 '심방세동' 진료인원이 2020년 24만여명으로 4년 전에 비해 3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7일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2020년 심방세동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2016년 18만954명에서 2020년 24만4896명으로 35.3%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평균 증가율은 8.2%로 입원은 2016년에 비해 6.7%, 외래는 36.9% 늘었다. 평균 입원일수는 7일이었다.

남성은 2016년 대비 38.3%, 여성은 31.1% 증가해 남성이 더 큰 증가폭을 보였다.

연령별로 70대가 3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 26.4%, 80세 이상 23.6% 순으로 60대 이상 환자가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심방세동 환자의 동반질환은 고혈압이 25.3%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심부전 11.9%, 고지혈증 9.9% 순이었다. 고혈압·심부전 이외 질환 중 40세 미만에서는 심장박동이상, 발작성빈맥이 많았고 40세 이상에선 제2형 당뇨병이 많았다.

심장세동은 비정상적인 전기 신호로 인해 심방이 제대로 수축하지 못하고 불규칙하게 떨리는 질환이다. 가장 흔한 부정맥 질환 중 하나로 노화와 관련이 깊어 나이가 들수록 발생률이 높아진다.

이한철 국민겅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우리나라가 고령사회에 진입하면서 심방세동 유병률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심방세동을 포함한 부정맥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때는 심장내과 전문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빠르고 불규칙한 심장 박동 등 평소에 느끼지 못했던 심장의 박동을 크게 느끼고 가슴이 흔들리는 느낌, 숨이 차고 가슴이 답답하거나 통증이 있으면 심방세동을 의심해봐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 환자가 증상이 없고 뇌경색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조기 선별 검사가 중요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