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데이터 분석 통해 사회문제 해결"…민·관 협의회 첫 발

등록 2022.07.07 12:00:00수정 2022.07.07 12:1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1회 민관합동 데이터분석 협의회 개최
다부처협업 분석과제·종합계획 수립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정부가 데이터에 기반한 국가전략목표 설정·주요정책결정 등을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협의체를 꾸리고 논의를 본격화한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8일 '민관합동 데이터분석 협의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행안부를 비롯한 18개 중앙행정기관과 4개 지방자치단체, 데이터 분석과 관련된 산업계·학계·연구계 전문가 10명도 함께한다.

그간 데이터분석과 관련된 협의체는 데이터를 보유·활용하는 실무부서 차원에서 간헐적으로 운영된 측면이 있었다.

행안부는 이번 협의체 출범을 통해 앞으로는 데이터분석에 대한 체계적 관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데이터분석이 개별업무의 효율화 차원이 아니라 국가전략목표 설정이나 주요정책결정 등을 위한 핵심수단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제1회 회의에서는 중앙부처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분석·활용하기 위한 '다부처협업 분석과제' 추진이 논의된다.

기관별로 수행하고 있는 데이터 분석사업 추진계획을 종합·조정해 유사 중복과제를 최소화하기 위한 '범정부 데이터분석 종합계획 수립' 등에 관한 사항도 논의된다.

아울러 현재 정부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데이터 분석 과제 소개도 이루어진다.

한창섭 행안부 차관은 "국정과제를 비롯한 국가적 현안을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기관의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분석·활용하고 공유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민관합동 데이터 분석 협의회 운영을 계기로, 우리 정부 내 데이터분석에 기초한 과학적 의사결정구조가 자리 잡고, 정책 신뢰도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