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시립무용단, 국악 한마당 '생생,락(樂)' 무대 마련

등록 2022.07.07 10:31: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역예술인 김예진 소리꾼의 입담 넘치는 진행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시립무용단은 오는 15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신명 가득한 우리가락, 춤이 한 데 어우러지는 국악 한마당 '생생,락(樂)' 무대를 연다고 7일 밝혔다.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이 연출과 안무를 맡은 이번 무대는 김예진 소리꾼의 입담 넘치는 진행과 특별출연으로 정가 이유나 씨가 함께한다.
 
첫 무대는 '얼씨구야 환상곡' 연주로 시작된다.
 
휴대폰 벨소리의 음원, 지하철 환승역 안내방송의 배경음악으로도 매우 친숙하며 장구의 자진모리 장단에 맞춰 대금과 해금이 주선율을 가야금이 반주하는 흥겨운 곡이다.
 
이어 삶의 역정을 담은 미국 노부부의 사랑 이야기를 해금 선율에 녹인 '추억(Memory)', 꿩사냥의 모습을 그린 '까투리 타령', 온갖 새의 울음소리를 묘사한 '새타령'을 소리꾼 김예진 씨가 열창한다.
 
시나위 선율이 외침이 되어 파고드는 국악 관현악곡 '태화의 외침', '북두칠성'을 즐길 수 있다.
 
황진이의 시를 노랫말로 풀어낸 '동짓날 기나긴 밤을', 울산의 기상을 대금 선율로 표현한 '쇠에 바치는 노래', 국악관현악곡 '사랑, 그리고', 설장구 가락을 관현악 반주에 맞춰 한여름의 소나기를 표현한 설장구협주곡 '소나기' 등 다양한 장르를 감상할 수 있다.
 
공연 관람을 위한 입장료는 전석 1만 원이며, 회관회원의 경우 30%, 단체는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와 전화로 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