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올 들어 최고치…전국은 최저

등록 2022.07.07 11:03:30수정 2022.07.07 11:2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지옥션, 6월 경매동향보고서 발표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110.0% 기록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 93.8% 최저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6월 서울의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96.8%) 보다 13.2%p 오른 110.0%를 기록하며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그래픽=지지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110.0%로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대출규제와 금리 인상 영향이 비교적 적은 강남권 고가 아파트가 높은 가격에 낙찰되면서 서울 아파트 전체 낙찰가율을 끌어올렸다.

반면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은 93.8%로 올 들어 가장 낮은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6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진행건수는 1330건으로 이 중 599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45.0%로 전월(42.8%)에 비해 2.2%포인트(p) 상승했다. 낙찰가율은 전월(94.3%) 대비 0.5%p 하락한 93.8%를 기록하면서 올해 들어 가장 낮은 낙찰가율을 보였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매매시장의 매물적체와 예정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강화, 금리인상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반면 서울 아파트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모두 상승했다. 낙찰률은 56.1%로 전월(35.6%) 대비 20.5%p 상승했고, 낙찰가율은 전월(96.8%)보다 13.2%p 오른 110.0%를 기록하며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 선임연구원은 "대출규제와 금리인상에 영향을 받지 않는 강남권 고가 아파트가 높게 낙찰되면서 서울 아파트 전체 낙찰가율을 끌어 올렸다"고 설명했다.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낙찰가율 강세를 보이던 경기와 인천 아파트도 매수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경기도 아파트 경매지표는 모두 하락했다. 낙찰률은 46.4%로 전월(54.6%) 대비 8.2%p 하락했다. 낙찰가율도 90.7%로 전월(93.7%)에 비해 3.0%p 낮아지면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 역시 8.0명으로 전달(9.3명)에 비해 1.3명이 감소했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50.8%로 전달(42.6%)에 비해 8.2%p 상승했다. 다만 낙찰가율(88.8%)은 전월(96.8%) 대비 8.0%p 하락하면서 2020년 12월 이후 1년 6개월 만에 80%대로 진입했다.

지방 5대 광역시 중에서는 유일하게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이 상승했다.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은 88.4%로 전월(85.5%) 대비 2.9%p 상승했으나, 2개월 연속 90%대를 밑돌면서 침체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가장 낮은 낙찰가율을 기록한 대구는 전달(83.0%)에 비해 1.7%p 떨어진 81.3%를 기록했다. 이는 81.1%를 기록한 2014년 1월 이후 8년여 만에 최저치다.

이어 울산(93.3%)이 전월대비 3.3%p 하락했으며, 부산(95.9%)이 1.4%p, 광주(96.0%)가 1.0%p 하락했다.     

8개 도 중에서 낙찰가율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강원도(108.2%)로 전월(99.3%) 대비 8.9%p 오르면서 3개월 만에 다시 100%대를 회복했다. 강릉시와 춘천시를 중심으로 공시가격 1억원 미만 아파트가 강세를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