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건영, 박지원·서훈 고발에 "김건희 비선 의혹 덮으려는 건가"

등록 2022.07.07 11:14:15수정 2022.07.07 11: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왜 어제였나…국정원 정치적 중립 노력 물거품"
"尹 6촌 친척, 대통령실 근무…공적 기준 무너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국정원이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과 탈북어민 북송 사건과 관련해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데 대해 "김건희 여사의 민간인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여하면서 비선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혹여라도 그런 부분을 덮기 위한 것 아닌가 의구심이 생긴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국정원의 전직 국정원장 고발 시점을 두고 "왜 어제였는지 의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국정원을 정치 한 가운데로 불러들이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서 정말 수많은 노력을 했다. 그 노력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되는 것 같아서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의 서해 피격 사건 TF가 '문재인 정부가 처음부터 월북으로 정해놓고 모든 것을 꿰맞췄다'고 결론내린 데 대해서는 "근거도 없고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는 오직 불순한 정치적 의도만 가득 찬 정치 공세"라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기존의 월북 추정 판단이 잘못되었다고 번복을 했는데 왜 그렇게 했는지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군이 입수한 SI 첩보를 바탕으로 해서 있는 그대로 실체적 진실을 밝힌 것"이라며 "사건 당시에 국민의힘 의원들도 우리 군의 월북 추정 판단을 인정했지 않냐"고 했다.

또 "대통령실 안보실이 해경을 두 번이나 불러서 보고를 받고 국방부와 해경을 조율하는 흔적들이 보인다"며 "안보실을 찾아가서 보고도 받고, 조사도 해보려고 하지만, 만약에 그게 안 된다면 감사원 감사 청구 등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다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8촌 친척이 대통령실 국장급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국정운영에 대한 공적 기준이 무너졌다"며 "대통령실마다 친인척이 근무할 수 없도록 하는 복무규정이 있는데 윤 대통령이나 지금의 비서실, 대통령실이 그런 규정을 찾아봤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