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 레이크파크' 시동…김영환 지사, 현안 1호 결재

등록 2022.07.07 11:24: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가 민선 8기 핵심 공약 중 하나로 꼽히는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추진에 시동을 걸었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7일 취임 후 현안 1호 결재로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추진 방향' 문건에 서명했다.

이 사업은 의료비 후불제 등과 함께 김 지사가 공을 들이는 공약이다.

충주호(청풍호·단양호), 괴산호, 대청호 등 757개의 아름다운 호수와 저수지, 주변에 어우러진 백두대간, 종교·역사·문화 유산 등을 연계하는 것이다. 스토리와 낭만, 힐링이 있는 국내 최대의 초대형 관광 프로젝트다.

'치유와 힐링의 호수 여행'을 비전으로 충북의 대표 호수와 저수지를 잇는 관광 벨트를 구축한다.

치유의 호수, 액티비티 등 체험의 호수, 역사의 호수, 문화·예술의 호수 등 권역별로 차별화된 콘텐츠로 호수 관광을 기획한다.

도는 충북 호수관광 메타버스 구축 등 관광과 디지털 기술의 융복합화를 통해 레이크파크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민·관위원회'를 설치한다. 도지사와 민간전문가가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관광 벤처·마케팅 기획사 등 관광 전문가가 참여한다.

실무 지원을 위해 '범 충청북도 레이크파크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할 계획이다.

충북도는 대표 호수와 선도 사업을 선정한 뒤 우선 추진하고 단계적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대통령 공약과 연계해 문화체육관광부 등 중앙부처 사업에 반영해 국비 확보 등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충북은 바다는 없으나 호수가 있고, 항구는 없으나 백두대간의 산이 있고, 배는 없으나 걸어서 세계로 난 만 갈래의 길이 있다"며 "레이크파크 관광 르네상스라는 충북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도전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