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진 "한중장관 회담, 일정 조율중…북핵 해결, 中역할 강조"

등록 2022.07.07 13:56:49수정 2022.07.07 14: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왕이 첫 대면시…" IPEF·나토 논의"
"한미일 회의 추진, 나토 후속 논의"
방일 시기, 일본 선거 상황 감안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멕시코 외교장관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7.04.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G20 외교장관 회의 참석 차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은 7일 한중 장관회담 추진과 관련해 "만나게 되면 한중 간 상호 존중, 협력 정신을 바탕으로 성숙하고 건강한 관계를 만들어가잔 얘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 라이 국제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중 장관 회담이 성사되면, 박 장관 취임 후 중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첫 대면이 된다.

박 장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역할이 중요하단 점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의 IPEF(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 나토 회의 참여 등 양국 간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관심사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중국과의 소통에 대해선 "한중 간 전략적 소통을 지속하는 것은 양국에 도움이 된다"며 "각급별로 중국과 소통 채널을 갖고 있는데, 더 활성화해서 공통 이익을 바탕으로 같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심도깊게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도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번 스페인 (나토 회의)에서 한미일 3국 정상이 모여 중요한 안건을 논의했는데, 후속 조치와 공조 방안을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한일 장관 회담에 대해선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과는 전체회의, 다른 모임에서 자연스레 만나서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장관 회담 가능성이 낮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추후 방일 일정과 관련해선 일본과 협의 중이고, 일본 국내 선거 상황 등의 일정을 감안해 상호 편리한 시기에 방일하겠다고 밝혔다.

G20 회의에 러시아 라브로프 장관도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선 "(회담할) 계획은 없다. 그러나 만날 기회는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유엔, 국제법 위반이라고 보고 있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부터 8일까지 이틀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믹타·G20 회의와 여러 양자 회담을 소화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