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성국 신임 교총회장 "첫 초등교사 출신, 변화 이끌 것"

등록 2022.07.07 1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학급당 학생 수 20명 감축, 반드시 관철할 것"
尹 대통령 "취임 축하…교육 강국 이끌어주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성국 제38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 (사진=교총 제공). 2022.07.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신임 회장으로 취임한 정성국 부산 해강초 교사가 교육현장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 회장은 7일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교총에서 진행된 제38대 회장단 취임식에서 "최초의 초등 평교사 회장을 선택한 데 대해 '교육 변화'와 '새로운 교총'으로 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성국의 능력, 인품, 공약보다는 변화를 갈망하는 시대의 요구가 모여 선택됐고, 오늘까지 학교 현장을 지켜 온 정성국은 다를 것이라는 기대가 지지로 이어졌음을 잘 알고 있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교육 변화와 교체를 이끄는 새로운 교총을 만드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시대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교육의 다양화, 개별화는 필수"라며 "그 토대는 정규교원 확충을 통한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 감축"이라고 지적했다.

정 회장은 이밖에도 "교원행정업무 전격 폐지, 방과후학교 및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문제행동 학생 치유·교육을 위한 생활지도법 마련, 현행 교원평가 폐지 및 성과급 폐지 후 본봉 산입, 공무원연금 특수성 보장 등"을 과제로 제시하며 "반드시 관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도 축하를 전했다. 교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축전에서 "정 회장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앞으로도 정 회장과 교총이 교육이 바로 서는 '교육 강국 대한민국'을 이끌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과 동반 출마해 선출된 부회장 5명도 이날 함께 취임했다. 부회장단인 ▲이상호 경기 다산한강초 교장(수석부회장) ▲여난실 서울 영동중 교장 ▲김도진 대전보건대 교수 ▲손덕제 울산 외솔중 교사 ▲고미소 광주 월곡초 교사는 정 회장과 함께 취임 선서를 낭독했다.

교총에 따르면 제38대 회장단의 임기는 선출일인 지난달 20일부터 3년이다. 정 회장은  지난달 20일 득표율 39.3%로 1위를 기록해 차기 회장에 당선됐다. 75년 교총 역사상 최초의 초등교사 평교사 회장으로, 중등교사까지 포함하면 지난 2007년~2010년 임기를 지낸 이원희 회장(서울 잠실고 교사) 이후 15년 만에 평교사 출신 회장이 나온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