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리인하 지원"…전북은행, 중·서민 '부채관리 서비스' 확대

등록 2022.07.07 14:46: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JB금융그룹 전북은행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정부의 포용적 금융정책에 발맞춰 '부채관리 서비스'를 통한 금리인하 지원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따뜻한 금융클리닉 전주센터를 통해 올해 시행하는 금리인하 요구권 적용 대상 대출 건수는 지난해 대비 약 41.9% 포인트 상승한 수준에서 금리인하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는 센터 개점 이래 최대 지원이다.

2019년 금리 인하 요구권 법제화 이후 4.7% 수준에서 지원이 이뤄지다가 서한국 은행장 취임 이후 지난해 10.5%로 증가했고 올해 15.0%까지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따뜻한 금융클리닉센터에서는 중·서민 고객을 대상으로 '부채관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이는 대출 상담, 대환대출, 지속적 부채관리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통해 신용 등급이 상승한 고객을 대상으로 금리인하 요구권의 선제적 적용으로 금리를 인하해주는 서비스다.

특히 금리 상승시기에 돌입하게 되면 인상된 대출 금리가 수요자들의 부담을 키워 대출 규모를 줄여 나가기도 하지만, 동시다발적 금리인상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을 느낀 차주가 채무상환을 포기해버리고 채무불이행에 빠지는 경우도 많아 선제적 지원이 필수다.

이런 상황에서 은행에서도 금리인하 지원 서비스는 단순 금리 인하만이 아닌 또 하나의 기회로 여기고 있다. 지속적인 부채관리와 금리인하를 통해 고객의 신용등급 상승에 따른 더 좋은 조건의 추가 대출 등을 지원할 수 있어 선순환 구조 형태의 금융지원체계를 갖출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최근 시중은행의 금리인하 요구권 실시 관련 미스터리 쇼핑 결과와 각종 미디어를 통해 금리인하 요구권이 허울뿐인 제도란 비판 속에서도 전북은행이 관련 실적 증가를 이뤄낼 수 있었던 것은 코로나19 팬데믹 및 금리 상승기 등 어려운 시기에 서민금융 지원 및 포용적 금융 실천을 위해 선제적으로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의 채무불이행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 내 가계 및 금융 소외계층에게 지속적인 부채관리 서비스 지원으로 금융비용 부담 축소 및 금융 자립에 초점을 맞추고 지역은행으로서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