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도, 솔라시도에 '2조 투자유치'…민선 8기 1호 성과

등록 2022.07.07 16:17:32수정 2022.07.07 17:3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0㎿급 수소전지발전소·첨단 스마트팜 등 융·복합 산업 구축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이창우 기자=전남도는 7일 청사 VIP실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운데)를 비롯, 명현관 해남군수, 임상업 ㈜전남인프라에너지 대표, 임상업 ㈜엠디엠자산운용 박재용 대표, 조승일 ㈜대우건설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솔라시도 기업도시에 2조원을 투자하는 투자유치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2.07.07.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이창우 기자 = 전남도가 민선 8기 공약인 '첨단·전략산업 30조원 투자유치' 달성의 힘찬 첫발을 내딛었다.

전남도는 7일 청사 VIP실에서 ㈜대우건설, ㈜엠디엠자산운용의 합작법인 ㈜전남인프라에너지와 솔라시도 기업도시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스마트팜을 조성하는 투자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명현관 해남군수, 임상업 ㈜전남인프라에너지 대표, 임상업 ㈜엠디엠자산운용 박재용 대표, 조승일 ㈜대우건설 본부장이 참석했다.

민선 8기 1호 투자유치로 진행된 이번 협약의 규모는 2조원이다. 협약사들은 솔라시도 기업도시에 융·복합 산업 구축에 나서게 된다.

기업도시 개발 이후 투자금액 규모가 가장 큰 이 사업은 ㈜대우건설의 기술력과 ㈜엠디엠자산운용의 자금력을 결합한 대규모 프로젝트다.

㈜전남인프라에너지는 오는 2026년까지 2조원을 투자해 200㎿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와 최첨단 스마트팜 등 융·복합 시설을 구축한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신규 일자리 300명을 창출하게 된다.

200㎿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33만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전력 생산이 가능하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를 저장하지 않고 즉시 전기를 생산하기 때문에 폭발과 화재 위험성이 없어 안전하다.

미세먼지 정화 효과도 탁월해 에너지와 환경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는 현재 세계 최대 규모 800㎿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66만㎡ 규모 스마트팜 시설은 수소연료전지 발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와 온수 등을 스마트팜 시설 내 작물 생육과 난방에 사용함으로써 사업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이 사업은 주민 소득증대와 스마트 영농에 적합한 청년층 인구 유입은 물론, 조성 예정인 유럽마을 등과 연계해 기업도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기업도시 인프라 구축도 빨라질 전망이다. 투자기업이 삼호읍과 솔라시도 사이 5㎞ 구간의 가스 인입공사를 직접 시행하기로 해 도시가스 공급이 예정보다 훨씬 앞당겨진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번 투자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토대로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견인하고 전남을 세계 1등 수소산업 메카로 우뚝 세우겠다"며 "향후 스마트팜 운영 시 지역주민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